왕세자 집무공간 경복궁 계조당 에서 조선 왕세자의 흔적을 찾다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전시 ‘왕세자의 일상’ 해설·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23/11/15 [03:54]

왕세자 집무공간 경복궁 계조당 에서 조선 왕세자의 흔적을 찾다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전시 ‘왕세자의 일상’ 해설·체험 프로그램도 운영

양상국 | 입력 : 2023/11/15 [03:54]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는 한국문화재재단과 함께 11월 15일부터 12월 18일까지 세종이 왕세자 집무공간으로 건립했던 계조당의 복원을 기념하고, 그 역사적 가치를 알리기 위해 경복궁 계조당에서 ‘왕세자의 공간, 경복궁 계조당’ 전시를 개최한다. 운영 시간: 10:00∼16:00 (전시실 입장마감 15:30) / 경복궁 휴궁일(매주 화요일)은 관람 불가

 

▲ 계조당 전시실 내부 전경 _ 문화재청

 

계조당은 1443년(세종 25) 세종이 왕세자(훗날 문종)의 집무 공간으로 건립하였으며, 문종은 이 공간에서 정무를 보거나 외국 사신을 접견했다. 문종의 생전 뜻에 따라 1452년(단종 즉위년)에 철거되었으나, 1868년 경복궁 중건 때 다시 지어지면서 당시의 왕세자였던 순종이 사용하였다. 이후 일제강점기를 거치며 완전히 철거되었던 것을 문화재청이 발굴조사를 거쳐 올해 9월 복원을 마쳤다.

 

경복궁 계조당에서 열리는 이번 전시는 조선의 왕세자,  계조당의 왕세자,  왕세자의 의장, 동궁과 계조당 등 네 부분으로 구성되었으며, ‘조선의 왕세자’에서는 왕세자의 일상과 의례를 살펴볼 수 있다. 조선왕실에서 왕세자를 책봉할 때 거행했던 책봉례에서 임금이 왕세자에게 내리는 교명, 죽책, 옥인 등의 복제유물과 성균관 입학례, 성인식인 관례 등 왕실의 공식 의례 장면을 담은 그림으로 구성된 무인 단말기(키오스크)를 설치하여 관람객의 이해를 돕고자 했다.

 

▲ 전시실 내부 전경    

 

‘계조당의 왕세자’에서는 계조당을 업무공간으로 사용했던 두 명의 왕세자를 다루었다. 세종의 맏아들로 1421년 왕세자로 책봉된 문종(재위 1450~1452)과 고종의 아들로 1875년 왕세자로 책봉된 순종(재위 1907~1910)이다.

 

특히, 문종은 30여 년 동안 왕세자로서 세종이 이룬 많은 업적에 함께 했으며 1442년부터는 왕의 업무를 대신하기도 한 만큼, 문종이 직접 쓴 글씨와 측우기로 그의 업적을 살펴볼 수 있다. 또한 왕세자와 황제 시절의 순종도 사진으로 만날 수 있도록 준비하였다.

 

‘왕세자의 의장’에서는 왕세자가 행차할 때 권위를 상징하기 위해 들었던 의장물인 ‘기린기’를 확인할 수 있으며, 행렬 모습을 그린 그림을 바탕으로 제작된 영상을 보며 생생한 현장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였다.

 

▲ 계조당 전시물_왕세자 옥인·죽책·교명 복제품   

 

마지막으로, ‘동궁과 계조당’에서는 계조당 촉각 모형을 직접 만져보며 경복궁 내 동궁과 계조당의 위치, 모양을 더욱 생생하게 체험하고, 계조당의 복원 과정을 담은 영상을 통해 계조당의 탄생부터 훼철, 복원에 이르는 과정을 한 눈에 살펴볼 수 있도록 하였다.

 

전시와 연계해 동궁 권역과 전시를 해설을 들으며 관람할 수 있는 ‘왕세자의 일상’ 해설 프로그램과 3차원(3D) 측우기 만들기 체험도 진행된다. 해설 프로그램은 사전예약이 필요하지만, 전시 관람과 측우기 만들기 체험은 기간 동안 누구나 예약없이 참여할 수 있으며, 전시와 해설, 체험 등은 전부 무료이다. * ‘왕세자의 일상’ 해설 프로그램 운영시간: 전시기간 중 주말(토/일) 총 10회 운영(1일 3회) / 한국어 (1회차) 11:00, (2회차) 14:00 / 영어 (1회차) 12:00

서울 종로구 사직로 16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