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양시,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 정비로 맨발 걷기 열풍 선도

1.2km 길이의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은 광양에서 가장 먼저 조성된

한미숙 | 기사입력 2023/11/16 [00:12]

광양시,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 정비로 맨발 걷기 열풍 선도

1.2km 길이의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은 광양에서 가장 먼저 조성된

한미숙 | 입력 : 2023/11/16 [00:12]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광양시는 전국적인 맨발 걷기 열풍 속에 백운산자연휴양림 내 힐링 명소로 각광받고 있는 산책로 ‘황톳길’을 정비했다. 시에서 관리하는 1.2km 길이의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은 광양에서 가장 먼저 조성된 맨발 걷기 명소로, 신선한 공기를 마시면서 산림욕 효과까지 얻을 수 있어서 여러 지자체에서 벤치마킹을 위해 찾아올 만큼 전국적으로 이름이 알려져 있다.

 

▲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 정비로 맨발걷기 열풍 선도 _ 광양시

 

최근 맨발 걷기가 심신 안정과 건강 증진에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전국적인 ‘맨발 걷기’의 바람이 불고 있는 만큼, 시는 이에 발맞춰 기존 황톳길에 황토가 부족하다는 시민의 의견 등을 적극 수렴해 황톳길 개선 정비에 나섰다. 또한, 주말 약 500여 명이 이용 중인 백운산 황톳길에 최근 이용객들의 편의를 위해 신발장, 해충기피제, 먼지털이용 에어건 등을 추가로 설치했다.

 

▲ 백운산자연휴양림 황톳길 정비로 맨발걷기 열풍 선도

 

임경암 휴양림과장은 이번 황톳길 정비를 통해 입자가 고운 질 좋은 황토를 덧씌우는 등 맨발 걷기에 최적의 상태를 만들었다며 시민들이 백운산의 아름다운 자연경관 속에서 황톳길을 걸으며 일상에서의 지친 마음에 조금이나마 위안과 휴식의 시간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전남 광양시 옥룡면 백계로 337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양시, 백운산자연휴양림, 힐링명소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