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 어진박물관, 내년 봄 새로운 랜드마크로 재개관

공사가 완료되는 내년 상반기 태조어진 특별전시 등 다양한 기획전시 운영 예정

강성현 | 기사입력 2023/11/17 [04:09]

전주 어진박물관, 내년 봄 새로운 랜드마크로 재개관

공사가 완료되는 내년 상반기 태조어진 특별전시 등 다양한 기획전시 운영 예정

강성현 | 입력 : 2023/11/17 [04:09]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국내 유일의 조선 태조어진(국보)이 봉안된 전주 어진박물관이 2년여 간의 관리·편의시설 증축공사를 거쳐 내년 봄 재개관한다. 전주시는 유물 전시 공간 확충과 관람객 편의시설 개선 등을 골자로 한 리모델링 후 내년 4월 어진박물관을 재개관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어진박물관은 지난 2010년 11월 태조어진 봉안 600주년을 맞아 국보인 조선 태조어진과 경기전 유물들을 영구히 보존하기 위해 개관한 박물관으로, 많은 관람객이 찾는 전주의 대표 관광지 중 하나로 손꼽혀왔다. 하지만 어진박물관의 유물 전시 공간 부족과 관람객을 위한 편의시설 요구, 각종 행사 비품을 위한 관리시설 증축 필요성이 제기돼 현재 관리·편의시설 증축공사가 진행되고 있다.

 

▲ 어진박물관 전경(증축 후) _ 전주시

 

구체적으로 시는 총 27억 원의 예산을 투입해 기존 정면 7칸, 측면 3칸이던 어진박물관 지상 한옥을 정면 4칸, 측면 7칸으로 기존보다 총 235㎡의 면적을 증축하게 된다. 증축된 공간은 어진전시실과 휴게실, 수유실, 관리창고 등으로 활용될 예정이다. 특히 새롭게 증축된 지상 공간에는 과거 지하에 있었던 어진실이 옮겨와 세종과 단종, 영조, 정조, 철종, 고종, 순종 등 어진 7점 중 6점씩 순차적으로 전시하게 된다.

 

▲ 어진박물관 내부시설정비 공사 조감도(참고사진)-1층휴게실 _ 전주시

 

이 가운데 박물관 재개관과 함께 전시될 예정인 단종어진(영인본)은 지난해 9월 영월군으로부터 기증받은 것으로, 2016년 새로 제작한 태조, 영조, 철종어진 모사본 전시 이후 오랜만에 새로운 어진을 선보일 수 있게 됐다. 지하층의 경우 기존에 어진 전시실로 활용되던 공간을 리모델링해 기획전시와 어린이·성인·가족을 대상으로 하는 교육 및 체험 프로그램이 운영되는 다목적 열린 공간으로 재구성된다.

 

▲ 어진박물관 내부시설정비 공사 조감도(참고사진)-지하1층 열린마당

 

시는 또 지하층 상설전시실의 노후 시설물 및 전시 안내물 등을 교체해 관람환경을 개선하고, 장애인 편의시설 등을 보완해 남녀노소 누구나 편리하게 관람할 수 있는 환경을 갖추기로 했다. 시는 어진박물관 재개관과 발맞춰 국보 조선 태조어진 특별전시를 시작으로, 다양한 기획전시 및 문화 체험 행사 등을 운영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시는 지난 2021년 문화체육관광부 공모사업인 ‘공립박물관 실감콘텐츠 조성사업’으로 조성된 실감 체험실을 사전예약제로 개편 운영하는 등 전반적 운영 개선을 통해 박물관 이용자의 이용 만족감을 한층 더 높일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다.

 

▲ 어진박물관 내부시설정비 공사 조감도(참고사진)-지하1층복도

 

황권주 전주시 문화체육관광국장은 긴 휴식시간을 가진 어진박물관이 더 멋스러워지고 쾌적한 모습으로 시민과 관광객에게 돌아오고, 더욱더 질 높은 전시와 교육 프로그램 등이 추진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어진박물관은 지난 2021년 소장유물을 활용한 디지털 실감콘텐츠관을 새롭게 조성했으며, 이듬해인 2022년 공립박물관 평가인증에서 전북 20개 박물관 중 4위로 평가받은 바 있다. 

전북 전주시 완산구 태조로 44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전주시, 어진박물관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추천여행지
경상남도, 감성을 자극하는 레트로 여행지 소개
1/3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