황금연휴 즐기는 서울거리예술축제 2017
축제의 마지막 밤, 한국과 스페인 공연팀이 화려하게 수놓을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한미숙
광고

서울문화재단은 추석 황금연휴기간인 오는 10월 5일(목)부터 8일(일)까지 4일 동안 서울광장, 세종대로 일대에서 <서울거리예술축제2017>(예술감독 김종석, 용인대학교 연극학과 교수)을 개최한다. 올해 축제는 국내를 비롯해 영국, 스페인, 아르헨티나 등에서 참여한 해외초청팀 등 47개 작품이 총 145회의 거리예술 공연을 펼치며, 시민이 직접 참여하고 만들어 볼 수 있는 다양한 기획프로그램을 준비했다. 지난해 광장에서 경험한 상처와 아픔, 기쁨과 감동을 축제에서 담아 시민 모두에게 응원의 메시지를 전달하기 위해 <서울거리예술축제2017>의 주제를 유쾌한 위로로 정했다.

 


주요 프로그램으로는 개·폐막 공연 등 해외공연작품 16개, 국내공연작품 31개, 시민 참여형 공연 <시민예술공작단>, 시민들이 만드는 작은 축제 <시작>, 1천여 명이 참여하는 폐막 시민퍼레이드, 시민 체험프로그램, 자원 활동가가 만드는 <길동이랑 놀자>, 전문가  교류프로그램, 협력 프로그램 등으로 구성됐다.

서울거리예술축제 김종석 예술감독은 지난해 축제 명칭을 하이서울페스티벌에서 서울거리예술축제로 바꾸며 거리예술의 정체성을 강화한데 이어 올해는 시민참여의 기회를 높이고 대중적 인지도를 높이기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준비했다라며, 이번 축제는 시의성이 반영된 축제 메시지와 프로그램을 통해 축제가 시민들과 좀 더 친밀감을 높일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 스페인 호안 까딸라가 선보이는 관객 참여형 공연 -기둥



축제의 첫날에 선보이는 개막작인 무아레(Muare Experience)는 영국 락밴드 뒤샹 파일럿(Duchamp Pilot)과 스페인, 아르헨티나의 연합 퍼포먼스팀 보알라(Voala)의 공중 공연이다. 특히 한국을 대표하는 가수 이승환 밴드가 개막 첫날 참여함으로써 거리예술과 대중예술의 새로운 컬래버레이션을 펼칠 것으로 기대된다.

축제의 마지막 밤을 장식할 폐막작인 불꽃을 따라(Su A Feu)+트랜스포밍 서울(Transforming  Seoul)은 스페인 데브루 벨자크(Deabru Beltzak), 한국 예술불꽃 화(花, 火)랑, 아시안 체어샷이 함께 화려한 불꽃쇼를 펼칠 예정이다.

서울문화재단은 이번 축제의 주제인 유쾌한 위로의 내용에 맞춰 청년, 가장, 소외된 이웃 등 다양한 계층이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공연 프로그램도 준비했다.

한·불 청년들이 모여 동시대 젊은이들의 고민과 이야기를 담아 만든 예술단체 컴퍼니 아도크(Compagnie Adhok)의 비상(Immortels ·Lenvol), 가정을 지탱하는 가장의 이야기를 담은 특별하고 따뜻한 나눔과 위로의 작품인 스페인 호안 까딸라(Joan Catala)의 기둥(Pelat), 나약하고 상처 입은 현대인들이 서로에게 위로 받는 예술치유의 경험을 제공하는 국내 거리예술 단체 비주얼씨어터 꽃의 마사지사 등 이번 축제의 공연들은 각각의 방식으로 공감과 위로의 메시지를 전한다.

그 중 우리시대 청년 문제를 다룬 비상은 한국 청년배우 9명과 프랑스 청년배우 9명이 함께 만들어가는 작품으로 가출 청소년, 초보 주부, 청년 백수, 아르바이트로 생업을 이어가는 배우 등이 참여해 주목을 받는다.


특히 추석연휴를 맞아 온가족이 즐길 수 있는 볼거리를 제공하기 위해 예술에 재미를 더한 아트테인먼트(ARTainment) 공연으로 영국 간디니 저글링(Gandini Juggling)의 스매쉬(Smashed), 서커스 창작집단 봉앤줄의 나, 봉앤줄과 텐트에서 캠핑하며 관람하는 아해프로젝트의 캠핑연극 우주인, 비눗방울을 활용한 이색공연인 팀클라운의 경상도 비눗방울 등이 준비됐다.

아이들이 참여할 수 있는 프로그램으로는 오직 어린이만 탑승할 수 있는 <버스 극장>은 세종대로 한복판에서 다양한 동화공연을 제공하며, 세상에 단 하나뿐인 예술놀이터인 <서커스 예술놀이터>에서는 저글링, 디아볼로 등 서커스 체험을 할 수 있다.


축제 기간 동안 현장 곳곳에서는 축제의 꽃이라 할 수 있는 자원활동가 길동이 370명과 시민들이 직접 만들고 공연하는 프로그램 또한 축제 현장 곳곳에서 만나볼 수 있다.
축제 마지막 날인 8일(일)에는 원활한 행사를 위해 오전 9시부터 오후 10시까지 광화문사거리에서 대한문 앞까지 세종대로 500m 구간이 차량 통제된다.

도심 공간 뿐만 아니라 지난 9월 1일 개장한 마포문화비축기지부터 서울로7017, 무교재생공간까지 거리예술 콘텐츠로 새롭게 변신하는 재생공간을 만날 수 있다. 2016년엔 도심광장을 중심으로 망원시장, 길음 1동, 플랫폼창동61과 같은 마을의 일상 공간으로 축제 영역을 확장했다면, 올해는 서울 도심재생프로젝트로 새롭게 생겨난 도심 공간들에 각각의 특징에 맞는 작품을 배정하여 공공예술프로젝트 장소로 새롭게 변신하는 모습을 보여줄 예정이다.

이밖에도 거리예술이 생소한 시민들에게 거리예술의 역사와 형태를 알기 쉽게 소개하는 서울거리예술창작센터의 컨테이너 차량 거리예술 이동형 전시와 보건복지부 지역축제 나눔활성화 사업에 선정된 서울문화재단 제휴협력실의 <예술후원캠페인 우리 내기할까요?>도 다양한 놀이와 체험 프로그램으로 서울광장에서 진행된다.

서울문화재단 대표이사는 올해 축제가 긴 추석 황금연휴에 진행되는 만큼 온 가족이 함께 즐길 수 있도록 다양한 프로그램을 준비하였으며, 서울거리예술축제를 통해 거리예술로 더 새롭고 축제로 다 행복한 서울을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www.festivalseoul.or.kr

 

 

 

기사입력: 2017/09/21 [10:51]  최종편집: ⓒ 인터넷 여행신문사 모모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Share on Google+ 카카오스토리 메일로 보내기 유튜브 rss 밴드 네이버블로그 opencast
광고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제목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오늘의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