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광역시 남구, 고풍스러운 한옥 양림 탐방객 쉼터 개방

휴식공간 및 숲 화장실 등 편의시설 갖춰, 근대문화유산 탐방 거점지

양상국 | 기사입력 2018/06/03 [02:26]

광주광역시 남구, 고풍스러운 한옥 양림 탐방객 쉼터 개방

휴식공간 및 숲 화장실 등 편의시설 갖춰, 근대문화유산 탐방 거점지

양상국 | 입력 : 2018/06/03 [02:26]

광주 근대문화유산의 보 고인 양림동에 조성된 양림 탐방객 쉼터가 6월부터 문을 연다. 고풍스러운 한옥으로 지어진 이곳 쉼터는 오는 7월부터 무료 인터넷 사용이 가능토록 컴퓨터 등 편의시설이 배치될 예정이어서 양림동 일대 근대문화유산을 탐방하기 위해 방문한 관광객 및 주민들에게 안락한 휴식공간을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남구에 따르면 양림동 최승효 가옥 인근에 조성된 양림 탐방객 쉼터는 지난해 9월 공사에 들어가 8개월여에 걸쳐 실내·외 인테리어 및 조경공사 등을 마치고 이날 개방했다. 양림 탐방객 쉼터는 대지 382㎡에 건축면적 58.05㎡ 크기로 양림동 근대역사문화마을과 조화를 이루는 한옥 건축물로 조성됐다.

▲ 양림 탐방객 쉼터


오는 7월부터는 양림동을 방문한 관광객들이 이곳 근대역사문화마을과 관련한 정보 취득과 주변의 먹거리와 볼거리 등의 정보를 검색할 수 있도록 컴퓨터를 설치해 관광객의 편의를 도울 예정이다. 이와 함께 양림 탐방객 쉼터는 근대역사 문화활동가(문화해설사)와 탐방객이 함께하는 광주 근대역사문화탐방 프로그램의 집결 장소 및 문화해설사의 대기공간으로 활용돼 양림동 일대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보인다.

남구 관계자는 양림 탐방객 쉼터는 이 일대에 부족한 관광 인프라를 확충하기 위한 목적으로 설치된 시설인 만큼 영리를 목적으로 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양림동을 찾은 관광객 및 광주시민이라면 누구나 불편함 없이 사용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양림 탐방객 쉼터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개방되며 매주 월요일과 1월 1일, 설과 추석 등 명절 전날과 당일, 다음날은 휴무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청정바다 완도에 문을 연 해양생태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