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남군 땅끝마을, 1년 뒤 받아보는 느린 우편 우체통 설치

우편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 또는 1년 후 원하는 주소로 발송해

이소정 | 기사입력 2018/06/12 [10:18]

해남군 땅끝마을, 1년 뒤 받아보는 느린 우편 우체통 설치

우편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 또는 1년 후 원하는 주소로 발송해

이소정 | 입력 : 2018/06/12 [10:18]

한반도 최남단 땅끝마을에 느린 우편 우체통이 설치됐다. 이달 15일부터 땅끝마을 방문객들을 대상으로 느린 우편 보내기 체험을 실시한다. 편지를 쓰고 싶은 관광객들은 땅끝전망대 매표소에서 엽서(500원)를 구매해 사연을 적은 후 느린 우편 우체통에 넣으면 6개월 또는 1년 후 원하는 주소로 발송해 준다. 우체통은 한반도 모양으로 제작돼 전망대 입구에 설치돼 있다.

▲ 해남군 땅끝마을 느린 우편 우체통


군 관계자는 땅끝은 한반도의 최남단이라는 상징성으로 여느 관광지와 다른 감동이 있는 곳이라며 방문 당시의 감상이나 새로운 희망을 시작하는 다짐 등을 담은 느린 편지를 받으면 땅끝 방문을 오랫동안 기념할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포토뉴스
청정바다 완도에 문을 연 해양생태전시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