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남해탈공연예술촌 으로 떠나는 문화피서

7월 21일~8월 25일 남해섬공연예술제, 연극 6편 11회 공연

이소정 | 기사입력 2018/07/14 [06:45]

남해탈공연예술촌 으로 떠나는 문화피서

7월 21일~8월 25일 남해섬공연예술제, 연극 6편 11회 공연

이소정 | 입력 : 2018/07/14 [06:45]

제11회 남해섬공연예술제가 이달 21일부터 내달 25일까지 남해국제탈공연예술촌에서 개최된다. 올해로 11회를 맞는 이번 남해섬공연예술제는 지난 5월 열린 남해섬어린이공연예술제와 달리 청소년과 성인들을 대상으로 한 다양한 장르의 연극 6편을 기간 중 매주 토·일요일 오후 3시 총 11회 상연한다. 먼저 오는 21일과 22일 개막작으로 부산 2018 내일의 걸작 본선 진출작이자 가족이란 무엇인지 생각해보게 되는 작품 엄마가 간다가 무대에 오른다.

28일과 29일에는 고려시대 몽골군과 마지막까지 항쟁을 펼친 삼별초들의 이야기를 연극으로 풀어낸 최후의 전사가, 내달 4일과 5일에는 우리가 알지 못하는 연극 무대의 뒷이야기를 바탕으로 한 휴먼드라마 백야가 각각 선보인다. 


이어 11일과 12일에는 어느 날 갑자기 초능력이 생긴다는 엉뚱한 상상으로 시작하는 이야기 초능력, 18일과 19일에는 대학로에서 인기리에 공연 중인 무더운 여름을 서늘하게 만들 심리 스릴러 영안실, 마지막으로 25일에는 우수예술단체 찾아가는 문화활동 작품인 라디오 여자가 예술제의 대미를 장식할 예정이다.

군 관계자는 이번 남해섬공연예술제는 백야와 같은 일상적인 이야기를 그려낸 연극부터 대학로에서 인기몰이 중인 영안실, 우수예술단체 공연 라디오 여자 등 다양한 장르와 소재의 수준 높은 연극들을 선보일 예정이라며 군민 뿐 아니라 남해를 찾는 관광객들도 공연제를 통해 색다른 문화피서를 즐기고 특별한 추억을 만들어 가시길 바란다고 전했다. 한편 이번 공연제의 입장료는 일반인 3000원, 청소년과 군인 2000원, 어린이는 1000원이며, 8월 25일 상연작은 무료로 관람할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국민들 의견 수렴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