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2018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 사진전 개최

렌즈로 바라본 월성의 순간, 사진전으로 만나

김미숙 | 기사입력 2018/08/10 [02:14]

2018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 사진전 개최

렌즈로 바라본 월성의 순간, 사진전으로 만나

김미숙 | 입력 : 2018/08/10 [02:14]

문화재청 국립경주문화재연구소는 오는 14일부터 9월 16일까지 경주예술의전당 알천미술관 갤러리별에서 2018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 사진 전시회를 개최한다. 지난 5월에 있었던 제3회 월성 사진촬영대회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의 수상작 103점을 선보일 예정이다.

 

▲ 디지털카메라 스마트폰 카메라 공통부문 대상 최서희 작 - 월성의 달   


올해로 3회째를 맞이하는 이번 사진전은 전문가들의 사진보다도 일반 시민들과 관광객들의 참신한 시각과 감성이 한층 돋보이는 작품이 많이 출품되어 눈길을 끈다. 월성에서 하루를 즐기는 가족, 연인, 친구의 얼굴을 담은 사진부터 경주개 동경이와 함께 찍은 사진, 월성의 옛 자취와 지금의 풍취가 어우러져 과거와 현재가 모두 공존하는 사진 등 각양각색의 월성을 담아낸 작품들이 관람객의 발길을 기다리고 있다.

또한, 전시 기간 중인 8월 18일에는 경주예술의전당에서 사진촬영대회 수상자에 대한 시상식을 진행할 예정이다. 수상자들에게는 월성에 대한 지속적인 기록화 작업을 위해 제작 중인 수상작 사진 모음집 2018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를 증정한다.

천년 궁성, 월성을 담다 사진촬영대회는 어린이부터 전문 사진작가에 이르기까지 누구나 참여하여 즐길 수 있는 행사로 2016년부터 진행 중이다. 매년 수많은 사람이 행사를 통해 담아낸 월성의 수많은 모습은 훗날 다시 월성의 새로운 역사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전시회 8월14일~9월16일 오전 10시~오후 6시(매주 월요일 휴무)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국민들 의견 수렴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