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깊어가는 가을의 덕수궁, 명사와 함께 진행

정관헌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우러진 품격 높은 인문학 강연은

이소정 | 기사입력 2018/09/06 [09:34]

깊어가는 가을의 덕수궁, 명사와 함께 진행

정관헌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우러진 품격 높은 인문학 강연은

이소정 | 입력 : 2018/09/06 [09:34]

문화재청 덕수궁관리소는 문화계 명사를 초청하여 강연을 듣고 대화를 나누는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를 오는 13일, 27일, 10월 4일, 총 3회에 걸쳐 목요일 오후 7시 덕수궁 정관헌에서 진행한다. 덕수궁관리소는 고종황제가 차를 마시며 연회를 즐겼던 정관헌에서 매년 봄과 가을에 정관헌에서 명사와 함께 를 열고 있다. 정관헌의 고풍스러운 분위기와 어우러진 품격 높은 인문학 강연은 매회 관람객들에게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 지난 상반기 행사 현장 - 건축가 유현준  


9월 13일은 한국예술종합학교 총장이자 건축가인 김봉렬이 관람객을 만난다. 마음의 풍경, 비움의 건축 이라는 제목의 강연을 통해 우리 전통 건축에 담긴 문화적, 역사적 의미를 되짚으며 참다운 가치를 재발견하는 시간을 가질 예정이다. 

9월 27일에는 과학을 대중들에게 재미있고 이해하기 쉽게 소개하고 있는 한국과학기술원(KAIST) 교수이자 뇌과학자 정재승이 열두 발자국-뇌과학에서 삶의 성찰을 얻다 라는 강연을 진행한다. 창의적인 사람의 뇌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지고 있는지, 더 나은 선택과 결정을 위한 뇌과학의 지혜와 통찰에 대해 이야기한다.  

마지막으로 10월 4일은 새로운 소설적 상상력을 실험하고 허구와 진실, 현실과 환상의 경계를 넘나드는 작가 김연수의 강연, 나를 사로잡았던 문장들 이 준비되어 있다. 지금까지 자신을 사로잡아 결국 소설을 쓰게 만들었던 문장들을 소개하고 그 과정을 설명하는 시간을 가진다. 

이번 강연은 약 90분간 강연과 청중과의 대화의 시간으로 구성되며, 강연 후 강사의 저서를 가져오는 청중을 위해 사인회도 가질 예정이다. 아울러 참가자에게는 (주)스타벅스커피코리아의 협찬으로 커피와 간식이 제공된다.

이번 강연회는 회별로 사전 예약자 150명에 한해 참여할 수 있다. 사전 예약은 오는 6일(강연일 9.13.)과 20일(강연일 9.27./10.4.) 오전 10시부터 덕수궁관리소 누리집에서 선착순으로 접수한다. 사전 예약자는 예약증을 출력하여 행사 시작 30분 전까지 입장하면 된다. 한편, 예약하지 못한 경우에는 정관헌 앞에 비치된 대형 화면(LED TV)을 통해 강연을 볼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해외여행
국민들 의견 수렴한 차세대 전자여권 디자인 확정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