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진주교 앵두 등(燈)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관광객 조망권 포토존 확보로 유등축제 새 명소로 재탄생

이형찬 | 기사입력 2018/09/14 [07:24]

진주교 앵두 등(燈)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관광객 조망권 포토존 확보로 유등축제 새 명소로 재탄생

이형찬 | 입력 : 2018/09/14 [07:24]

올해 진주남강유등축제는 입장료 무료화로 전환된다. 예년까지 천수교와 진주교 두 곳에 설치되어 관광객의 조망권을 저해 한다는 지적이 있었던 앵두 등(燈)이 진주교 한 곳만 설치된다. 이에 관광객의 조망권이 훨씬 좋아지고 안전난간 역할은 물론 포토존으로서 인기를 더 할 것으로 기대된다.

앵두 등(燈) 터널은 화려하고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이라는 긍정적인 의견과 여전히 아름다운 남강의 조망을 가린다는 부정적인 의견이 있었으나, 그동안 앵두 등(燈)  터널은 관광객들에게 또 다른 즐길 거리로 자리잡아 왔다.  특히, 진주교는 인도와 차도 사이에 난간이 없어 자연스레 안전난간 역할도 해왔다.

▲ 진주교 앵두등 터널 설치 모형도


그럼에도 불구 진주시는 앵두 등(燈) 터널의 처음 설치된 배경이 축제장 입장료 유료화 추진으로 설치되었기 때문에 천수교와 진주교에 앵두 등(燈) 터널은 설치하지 않는 것으로 올해 당초 계획했다. 그러나 유등축제 입장료 무료화 추진과정에서 진주시의회 의원 간담회 및 시민 공청회 등에서 앵두 등(燈) 터널을 존치해야한다는 시민의 목소리와 앵두 등(燈)  터널의 볼거리 제공, 안전난간 역할 등 장점에 대한 다양한 의견이 제시되어 진주교에만 설치키로 했다.

진주교에 설치되는 앵두 등(燈교)은 교량 난간에서 높이 1m, 폭 5 ~ 20m의 개방형 공간을 여러 곳 설치하여 진주교에서 바라보는 아름다운 남강과 진주성 그리고  유등이 어우러져 아름다운 야경을 체험하고 사진촬영을 할 수 있도록 한층 더   업그레이드하여 설치한다.

진주시 관계자는 올해 유등축제에서 진주교의 앵두 등(燈 )터널 테마 길은 새롭게 단장되어 더 이상 가림막이 아닌 남강유등축제의 명소로 자리 잡는 동시에 안전사고로부터 시민과 관광객을 보호하는 안전난간 역할도 할 것이다 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나 홀로 떠나는 제천 가을여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