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스마트하게 즐기는 헬싱키 여행

변화에 변화를 거듭하는 대중교통 체계

이성훈 | 기사입력 2018/10/07 [04:15]

스마트하게 즐기는 헬싱키 여행

변화에 변화를 거듭하는 대중교통 체계

이성훈 | 입력 : 2018/10/07 [04:15]

헬싱키의 대중교통 체계는 그 수준이 세계적인 것으로 인정받고 있다. 지난 8월 딜로이트 글로벌이 발표한 도시 모빌리티 지수(City Mobility Index)에서 세계 주요 46개국의 대중교통 중 네 번째로 뛰어난 것으로 평가받았을 정도. 헬싱키에서 대중교통은 환경 및 기본권과 직결되는 문제로, 도시 정책의 가장 중점적인 부분 중 하나다. 배제된 지역이나 시민이 없으며, 환경도 끊임없이 생각한다.

▲ 스마트여행-대중교통-트램


헬싱키에서 운행되는 대부분의 버스, 트램과 고속버스에는 저상버스 설비가 되어 있다. 유모차와 함께인 성인에게는 대중교통이 무료이다. 최근 헬싱키시는 모든 대중교통 이용권을 오프라인 상태에서도 구매할 수 있는 앱도 소개했으며, 자율주행 버스도 정기적으로 운영하기 시작했다. 환경 오염을 줄이고자 하는 제도도 다양하다. 올해 HSL(헬싱키시 교통국)은 바이오 디젤 사용을 권장하기 위해 버스 회사를 선정해 환경 보조금 95만 유로 이상을 지원한 것에 이어, 시내 일부 지역과 인근도시에서 순차적으로 전기 버스를 도입하고 있다.

▲ 스마트 여행 대중교통-공공 자전거


옛 문화유산의 새로운 활용법: 아모스 렉스 미술관(Amos Rex Museum)
지난 8월 30일 헬싱키 도심 가장 중심에 위치한 광장에 독특한 모습의 미술관이 문을 열었다. 바로 광장 중간중간 솟아있는 돔 형태의 설치물과 그 지하 2,200평방미터 규모의 전시공간으로 구성된 아모스 렉스 미술관이다. 놀이터 같은 공공 공간을 조성하는 돔들은 사실 전시관으로 빛을 전달하는 창문이다. 핀란드 기능주의를 대표하는 오피스 건물 라스팔라치(Lasipalatsi)를 그대로 보존한 채 바로 옆 광장에 지어져, 옛것과 새것을 결합한 새로운 문화 공간을 탄생 시켰다.

▲ 스마트 여행_아모스렉스 옛건물  


첫 전시는 도쿄를 거점으로 활동하는 예술가 단체 팀랩(teamLab)이 준비했다. 질량 없는(Massless)을 주제로 전시를 선보인다. 내년 상반기에는 네덜란드 디자인 스튜디오인 드리프트(Drift)를 회고하는 전시가 계획되어있다. 동시에 초현실주의의 선구자였던 르네 마그리트(Rene Magritte)의 작품도 대규모로 소개한다. 미술관을 운영하는 아모스 앤더슨 재단은 아모스 렉스에서 실험적이고 현대적인 예술을 만날 수 있는 문화행사를 폭넓게 진행할 예정이다.

 

▲ 스마트 여행_아모스렉스  


지속가능성을 향한 새로운 바람: 제로 푸드 웨이스트(Zero Food Waste) 운동, 올해 봄 문을 연 레스토랑 놀라(Nolla)는 북유럽 최초의 쓰레기 제로 식당이 되는 것을 목표로 한다. 세르비아, 포르투갈 그리고 스페인에서 온 셰프 세 명이 의기투합해 문을 열었다. 세 명의 셰프는 창의적이고 맛있는 음식을 만들면서 지속가능성에 초점을 맞춘다. 유기농으로 재배된 식자재만 사용하며, 디자이너, 엔지니어 및 건축가의 도움을 받아 낭비를 최소화할 방법을 모색한다. 모든 유기성 폐기물은 퇴비로 사용된다. 캐주얼 한 분위기지만 요리는 고급스럽다. 메뉴는 계절에 따라 변경되며 3코스 메뉴가 45유로(약 6만 원)다.

▲ 스마트 여행_제로푸드웨이스트-놀라  


제로 푸드 웨이스트 운동에 적극 참여하고 있는 슈퍼마켓도 있다. 위푸드(WeFood)는 핀란드의 첫 제로 푸드 웨이스트 슈퍼마켓으로, 포장에 문제가 있는 가공식품이나 겉에 상처가 나 보통 음식물 쓰레기로 버려지는 과일 및 야채 등을 보다 저렴한 가격에 제공한다. 판매되는 제품은 모두 기부받으며, 시중판매가 대비 50%에서 70% 정도 낮은 가격에 판매한다. 위푸드에 대한 보다 자세한 소개와 레스토랑 놀라의 메뉴는 각 사이트(https://wefood.fi/, https://www.restaurantnolla.com/yhteystiedot)에서 확인할 수 있다. 주소 : Liisankatu 2, 00170 Helsinki / Kauppakeskus REDI kerros K1, Hermannin rantatie 5, 00580 Helsinki / 핀란드 관광청_사진제공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나 홀로 떠나는 제천 가을여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