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보은군, 2018 보은대추축제 개막

오는 21일까지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한미숙 | 기사입력 2018/10/11 [05:10]

보은군, 2018 보은대추축제 개막

오는 21일까지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한미숙 | 입력 : 2018/10/11 [05:10]

2018 보은대추축제가 개막해 오는 21일까지 보은읍 뱃들공원과 속리산 일원에서 10일간 열린다. 올해 대추축제는 5천만 전 국민 함께 즐기는 2018 보은대추축제라는 주제로 남녀노소 누구나 즐길 수 있는 공연, 전시, 체험 행사 등이 다채롭게 펼쳐진다. 또 보은 명품 대추를 비롯해 청정지역 보은에서 자란 농특산물을 저렴한 가격으로 구입할 수 있다. 12일 오후 6시 30분 뱃들공원 주무대에서 열리는 개막식을 시작으로 연일 쉴 틈 없이 다양한 문화 예술 공연이 펼쳐져 관광객의 눈과 귀를 사로잡을 예정이다.

▲ 보은대추축제 


13일에는 제23회 속리산단풍가요제가 개최되고 웃는날 좋은날 코미디쇼, 오장환 탄생 100주년 기념 문학제 등의 공연이 개최되고 체험행사로는 충청북도 무형문화재 합동공개 행사와 공예체험, 승마체험, 전로놀이 체험, 중부권 유일의 국가 드론 시험장이 위치한 보은군을 홍보하기 위해 마련된 드론체험 등을 할 수 있다.

특히 19일에는 이 지역의 천재 시인 오장환 시인의 탄생 100주년을 기념하는 오장환 문학제가 연계돼 개최될 예정으로 올해 대추축제는 공연과 다채로운 체험에 더해 가을밤 시문학이 주는 감동도 경험할 수 있다. 한편 지난해 대추축제에서는 89만여 명이 대추축제장을 찾았으며 93억여원의 총 판매액을 기록해 2017 충청북도 농산물 판매 축제평가에서 최우수 축제로 선정된 바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나 홀로 떠나는 제천 가을여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