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아시아나, 국내 최초 자체 개발 수제 맥주 서비스 개시

새롭게 오픈한 인천공항 1터미널 內 아시아나 라운지 이용 대상

박소영 | 기사입력 2018/10/11 [08:11]

아시아나, 국내 최초 자체 개발 수제 맥주 서비스 개시

새롭게 오픈한 인천공항 1터미널 內 아시아나 라운지 이용 대상

박소영 | 입력 : 2018/10/11 [08:11]

아시아나항공이 국내 최초로 브랜디드 수제 맥주를 제작 라운지를 이용하는 고객들에게 서비스를 시작했다. 지난 10월 1일부터 인천공항 1터미널에 새롭게 단장한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비즈니스 라운지에서 브랜드가 반영된 프리미엄 수제 맥주 ASIANA를 고객들에게 추가로 제공하기 시작했다.

▲ 수제 맥주 서비스 


아시아나항공과 수제 맥주 제조업체인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콜래보레이션으로 개발된 수제 맥주 ASIANA는 유명 일러스트 작가인 키미앤일이가 라벨 일러스트에 참여해 맥주와 함께 힐링하는 여행의 설레임을 감각적으로 표현했다. 알코올 도수는 4.7%로 여행 출발 전 공항 라운지에서 부담없이 즐길 수 있을 수 있으며, 풍부한 과일향과 깊은 풍미로 기존 라거 맥주와 차별화된 신선한 맛이 특징이다.


아시아나항공 퍼스트 라운지에서는 ASIANA 병맥주, 비즈니스 라운지에는 ASIANA 생맥주가 기존 서비스 품목과 함께 올 12월까지 한시적으로 제공되며, 라운지 서비스 기간 동안에는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충북 음성 양조장에서 별도 구매도 가능하고 아시아나항공 회원과 탑승객들은 내년 9월 30일까지 코리아크래프트브류어리의 충북 음성 양조장에서 진행되는 아시아나 클래식 투어 프로그램의 티켓 할인도 받을 수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나 홀로 떠나는 제천 가을여행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