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영동 도마령에 내려앉은 가을, 만추의 향연

상촌면과 용화면을 잇는 고갯길,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박미경 | 기사입력 2018/10/31 [00:18]

영동 도마령에 내려앉은 가을, 만추의 향연

상촌면과 용화면을 잇는 고갯길, 뛰어난 풍광과 정취로 눈길

박미경 | 입력 : 2018/10/31 [00:18]

청명한 가을 하늘 충북 영동군의 도마령의 가을 빛깔이 진해지면서 절정을 이루고 있다. 도마령(刀馬岺·840m)은 충북 영동군 상촌면 고자리와 용화면 조동리를 잇는 국가지원지방도 49호선에 위치한 고갯길이다. 칼을 든 장수가 말을 타고 넘었다 해서 이름 지어졌으며 전국적으로도 알려진 명소다. 이맘때면 춤추듯이 굽이굽이 휘감아 도는 24 굽이를 따라 진하게 물든 단풍이 맑고 파란 하늘과 어우러져 만추의 절경을 뽐낸다.

 울긋불긋 화려하게 물들어 가을 정취 물씬 풍기며 아름다운 자태로 오고 가고 있는 이들의 발길을 잡고 있다. 특히 도마령 정상인 팔각 상용정에서 보는 도마령 24 굽이는 남으로 각호산, 민주지산, 북으로 삼봉산, 천마산 등을 배경으로 한 폭의 산수화 같은 운치를 연출한다.

▲ 도마령 가을


이곳에서 단풍으로 물든 도마령의 뛰어난 풍광을 카메라와 눈에 담을 수 있어 전국의 사진작가들이 많이 찾는다. 주말이면 창문을 열고 울긋불긋한 단풍나무 사이를 질주하며 가을 정취를 만끽하려는 드라이버들이 모여들고 있다. 잠시 차를 대고 아늑한 가을 산을 내려다보며 삶의 쉼표를 찾기에도 좋다.

인근에는 물한계곡, 민주지산자연휴양림 등 이름난 관광명소들이 만나 쉬어가는 작은 힐링 여행지로 주목받고 있다. 또한 도마령을 내려오면 이곳 주변의 자연이 주는 천연재료들을 활용해 출출한 배를 달랠 수 있는 건강 먹거리들이 즐비해 여행의 즐거움을 더한다. 금강 상류에서 잡은 민물고기로 만든 어죽, 다슬기의 담백한 맛이 담긴 다슬기 국밥, 높은 산에서 채취해 부드럽고 향이 짙은 야생버섯과 산나물은 이곳에서도 별미로 통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중국에서 꼭 가보아야 할 10대 명산, 복건성 무이산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