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목포 갓바위 해상보행교 보수 위해 통제한다

오는 11일부터 내년 1월까지 갓바위 해상보행교 정비 실시

이소정 | 기사입력 2018/12/07 [20:57]

목포 갓바위 해상보행교 보수 위해 통제한다

오는 11일부터 내년 1월까지 갓바위 해상보행교 정비 실시

이소정 | 입력 : 2018/12/07 [20:57]

목포시가 갓바위 해상보행교에 대한 보수공사를 실시한다. 오는 11일부터 내년 1월까지 갓바위 해상보행교 정비를 실시하며, 이용객의 안전을 위해 정비기간 동안에 통행을 통제할 방침이다. 지난 2008년에 설치된 갓바위 해상보행교는 총길이 298m, 폭 3.6m로 작년 정밀안전 점검결과에서 안전등급 C등급으로 판정받았다. 시는 부잔교 연결고리의 주요 결함부는 긴급 정비했으나, 부잔교 구간 140m는 데크가 파손되고, 고정용 쇠사슬 부식이 심각한 상황이다.

▲ 갓바위 해상보행교


시는 이번 보수공사를 통해 노후 난간, 바닥, 고정철물, 조명기구 등 전면보수를 실시할 예정이다. 총사업비는 4억8천5백만원이며 국비 2억원, 도비 2억원을 지원받아 추진한다. 지난 2009년 천연기념물 제500호로 지정된 갓바위는 매년 40만명이 방문하는 목포시 대표 관광명소로서 이번 정비공사가 완료되면 관광객이 갓바위를 해상에서 안전하게 관람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시 관계자는 내년 1월까지 갓바위 관람은 해상에서는 어렵지만 입암산 등산로에서는 가능하다. 1년중 해상보행교 이용객이 가장 적은 기간에 공사를 실시하니 시민 여러분의 협조와 이해를 당부드린다. 보수공사가 조기에 완료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