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고

서천 조류생태전시관, 관람객 8만명 넘어

자연환경보전 및 체험교육 학습장으로 관람객 발길 이어져

김미숙 | 기사입력 2018/12/07 [21:57]

서천 조류생태전시관, 관람객 8만명 넘어

자연환경보전 및 체험교육 학습장으로 관람객 발길 이어져

김미숙 | 입력 : 2018/12/07 [21:57]

서천군 마서면에 위치한 조류생태전시관이 관람객 수 8만 명을 넘어서며 국내 최대의 철새도래지인 금강하구를 대표하는 시설로 자리매김했다. 군에 따르면, 지난달 말 기준 누적 관람객 수가 8만7천여 명으로 집계됐으며 이는 지난해 12월 말 6만1천여 명을 훌쩍 넘어선 수치다. 지난 11월 16일부터 18일까지 개최된 2018 군산·서천 금강철새여행 이 이곳에서 열려 가족단위 관광객 등 3만 9000여명이 다녀간 것도 한 몫 한 것으로 보인다.

▲ 조류생태전시관 전경


12월 25일까지 철새탐조투어가 운영되는 가운데, 이런 추세대로라면 올해 누적 관람객은 10만 명을 넘어설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 조류생태전시관은 2006년도 자연환경보전 및 체험교육 학습장으로 건립돼 금강하구의 자연생태계를 체계적으로 보전하고 지속가능한 이용을 도모하는 장소로 자리 잡았다. 지하 1층부터 지상 4층 옥상정원까지 연면적 2,049㎡에 선상데크, 에코라운지, 버드시네마, 버드스쿨, 철새와 함께 하는 피아노 연주회 등 다양한 철새를 테마로 하는 행사로 구성돼 관람객들의 발길이 끊임없이 이어지고 있다.


군 문화관광과장은 금강하구와 유부도 갯벌이 생태관광지역으로 지정되고 서천 갯벌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등재 신청을 앞둔 시점에서 지역의 위상을 한층 높이고 생태관광 중심에 서 있는 조류생태전시관이 더욱 활발히 운영 될 수 있도록 시설 개선과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한편, 조류생태전시관은 12월 말까지 휴관인 월요일에도 정상 운영하며 주말 및 공휴일에도 홍보부스를 별도 설치해 운영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광고
국내여행
아름다운 새만금과 함께하는 겨울 힐링여행 ②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