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마 입은분들 안심하고 청계천 이용

청계천 계단 오르내릴때 산책로에서 치마속이 보이는 불편함

이형찬 | 기사입력 2007/02/05 [17:57]

치마 입은분들 안심하고 청계천 이용

청계천 계단 오르내릴때 산책로에서 치마속이 보이는 불편함

이형찬 | 입력 : 2007/02/05 [17:57]
여성들의 청계천 산책이 편안해진다.
서울시설공단 에서는 청계천 계단을 오르내릴 때 산책로에서 치마 속이 들여다보이는 불편함을 전면 해소했다고 밝혔다. 계단의 발판폭을 확장함으로써 기본 기능은 유지한 상태에서 시야차단 효과를 얻은 결과이다.

 ▲   삼일교 작업전 계단모습.     © 이형찬 


청계천의 계단은 폭우로 인해 잠겼을 때 물이 잘 흐를 수 있도록 치수(治水) 기능을 고려해 발판과 발판 사이의 공간이 뚫리게 설치돼 있었다. 하지만 그 틈새로 치마 입은 여성들의 불편 문제가 제기되면서 개선이 필요했고, 공단은 발판폭 확장 방식과 경칩형 수직판 방식을 광교하류 계단에 시범설치 해본 후, 보다 효과적이라고 판단된 발판폭 확장 방식(기존 30cm에서 60cm로 확장)을 선택·적용한 것이다.

▲  삼일교 작업후 모습.     © 이형찬


청계천 시점부부터 영도교 하류까지의 직선형 산책로 계단 15개소 전체에 적용됐다. 이로써 산책로 계단은 기존의 치수기능을 유지하면서 치마 입은 여성의 불편도 해소하는 효과를 얻은 것이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청계천 관련기사목록
  • 치마 입은분들 안심하고 청계천 이용
  •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가을시즌 숨은관광지 추천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