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김미숙 | 기사입력 2019/07/16 [01:14]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 순조로운 진행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김미숙 | 입력 : 2019/07/16 [01:14]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전남 고흥군이 지난 6월부터 시작한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프로그램이 참여자들의 호평 속에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다.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광주·전남 이외의 지역에 주소를 두고 있는 신청자를 대상으로 최소 7일에서 최대 30일까지 1팀당 1일 5만원 한도로 숙박비를 지원하고 고흥에서 머무는 관광이 될 수 있도록 유도하는 체류형 관광 사업이다.

▲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군에서 운영하는 숙소인 팔영산 자연휴양림, 마복산 목재문화체험장 및 마을에서 운영하는 전라남도 가고 싶은 섬 연홍도 펜션까지 3곳을 숙소로 지정하고 팔영산 편백치유의 숲 테라피센터와 연계해 여행 콘셉트를 치유와 힐링으로 정했다. 군은 22팀 50여명 신청자에게 고흥 관광 홍보 과제를 부여하고 참가자들은 여행 중 실시간으로 SNS나 온라인 매체를 통해 후기를 올림으로써 고흥의 매력을 효과적으로 알리고 있다.

특히 첫 번째 여행 참가자 남모 씨가 MBC 라디오 여성시대에 고흥에서 한 달 여행하기 사연을 보내고 해당 사연이 방송되면서 입소문을 타기 시작했다. 참가자들은 분청사기 만들기, 목재 가공 체험, 편백 스파 체험, 숲 치유 프로그램 참여 등 다양한 콘텐츠를 즐기면서 고흥의 매력에 빠져들었다며 치유와 힐링의 멋진 추억으로 간직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에 따르면 고흥군은 국립공원 팔영산과 나로도 봉래산의 울창한 편백 숲이 더운 여름의 열기를 식혀주고 소록도와 나로우주센터, 거금도 해안일주도로 등의 관광명소와 함께 유자와 활어, 한우 등 싱싱하고 품질이 우수한 농수축산물이 풍성해 미식가들의 입맛을 사로잡는 등 고흥의 멋과 맛을 즐기기에는 한 달이 짧게만 느껴질 것이라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 영동의 향기가 가득한 먹거리 영표국밥, 영표덮밥 난계국악축제장 에서 맛본다
  • 남도음식문화큰잔치, 11일 강진만서 개막
  • 한국민속촌 공포체험 귀굴 11월 3일까지 연장 운영
  • 담양 죽녹원, 전라남도 유일 지방정원 등록
  • 항구에서만 즐길 수 있는 특별한 체험 가득한 축제
  • 강릉 주문진오징어 축제 태풍으로 3일 행사취소
  • 백성을 생각하는 군주의 마음을 담는 창덕궁 벼베기 행사 개최
  • 야생화 가득한 광주호 호수생태원 으로 떠나는 가을여행
  • 인천시, 문화관광해설 관광자원 확대한다
  • 2019 한강 종이비행기 축제 개최
  • 담양군, 국내 유일 개구리 주제 생태공원 개구리생태공원 개관
  • 여수낭만포차, 이달부터 거북선대교 아래서 운영
  • 제천시 대표음식브랜드 약채락 페스티벌 개막
  • 한국 문학의 정취가 묻어나는 감성 여행지
  • 2019 제천한방바이오 박람회 개최
  • 인천시, 월미공원 물범카 이용료 감면대상 확대한다
  • 제1회 제천 한평정원 페스티벌 정식 개장
  • 북한산국립공원도봉사무소, 야생동물 식량 도토리 저금통 운영
  • 보은군, 속리산 문화축제 등 3개 행사 연이어 개최
  • 색동옷 갈아입는 조선왕릉 가을 숲길로 오세요
  • 국내여행
    100년 된 소나무 숲이 지닌 치유의 힘, 국립대관령치유의숲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