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 명물 송도용궁구름다리 복원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던 추억의 송도구름다리를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이형찬 | 기사입력 2020/05/30 [11:55]

부산 서구, 송도해수욕장 명물 송도용궁구름다리 복원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던 추억의 송도구름다리를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이형찬 | 입력 : 2020/05/30 [11:55]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 송도해수욕장의 추억의 명물 송도구름다리(일명 출렁다리)가 송도용궁구름다리로 재탄생했다. 태풍 셀마에 파손돼 철거된 지 18년 만으로, 이로써 송도해수욕장 4대 명물(송도해상다이빙대, 송도해상케이블카, 송도구름다리, 포장 유선) 복원 사업도 모두 마무리됐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오는 6월 5일 오전 9시 개통되며, 서구는 이에 앞서 6월 4일 오후 2시 암남공원 입구에서 공한수 구청장을 비롯해 국회의원, 시·구의원, 내외 귀빈 등 1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통식을 갖는다.

 

▲ 송도용궁구름다리


국·시·구비 49억원을 투입해 건설한 송도용궁구름다리는 길이 127.1m, 폭 2m 규모로 암남공원에서 바다 건너 작은 무인도인 동섬 상부를 연결한다. 옛 송도구름다리(길이 108m, 폭 1.8m) 자리는 거북섬 일원이었으나 철거 이후 이곳에 연륙교가 놓인 데다 구름산책로, 해상케이블카 등 새로운 관광인프라가 속속 들어서 장소를 옮긴 것이다.

 
현수 보행교인 송도용궁구름다리는 교량과 건축구조를 접목한 보기 드문 복층형 구조로 관광도시 부산의 새로운 랜드마크가 되기에 손색이 없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특히 경관조명이 설치돼 밤에는 바다에 떠 있는 신기루와 같은 환상적인 분위기를 연출해 이색 볼거리가 될 것으로 보인다.

 

▲ 송도용궁구름다리


가장 큰 매력은 다리에서 볼 수 있는 빼어난 조망이다. 특히 원형탐방로 형태인 동섬전망대에서는 수백만 년 전의 지층이나 기암절벽이 빚어내는 국가지질공원의 절경을 바다에서 감상할 수 있어 벌써 사람들의 기대를 모으고 있다. 송도용궁구름다리는 위에서 내려다보면 행운의 열쇠처럼 생겼는데 밤에 조명을 받으면 황금빛으로 물들면서 더욱 선명하게 볼 수 있어 앞으로 행운을 가져다주는 다리로도 큰 인기를 끌 것으로 보인다.

 

▲ 송도용궁구름다리


송도용궁구름다리는 매일 오전 9시부터 오후 6시(동절기 오전 9시∼오후 5시)까지 연중무휴(설·추석 당일 제외)로 운영되며, 당분간 무료 개방한 뒤 유료(성인 기준 개인 2천원, 서구민 1천원)로 전환될 예정이다.

 
구청장은 많은 사람의 사랑을 받았던 추억의 송도구름다리를 시민들과 관광객들에게 되돌려줄 수 있게 돼 기쁘다며 송도해수욕장의 4대 명물 복원 사업이 마무리돼 구름산책로에서부터 해수욕장, 오션파크, 해안볼레길, 암남공원까지 하나의 해양관광벨트가 완성된 만큼 지역 관광 활성화의 기폭제가 될 것으로 확신한다고 자신감을 나타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