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IHC와 인도주의 물류 MOU 체결

업무협약 통해 인도주의 물류 및 위기 구호 물품 수송 솔루션 개발 예정

박소영 | 기사입력 2020/09/28 [11:35]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IHC와 인도주의 물류 MOU 체결

업무협약 통해 인도주의 물류 및 위기 구호 물품 수송 솔루션 개발 예정

박소영 | 입력 : 2020/09/28 [11:35]

[이트레블뉴스=박소영 기자] 에미레이트 항공의 화물 부문인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가 인터내셔널 휴머니타리안 시티(International Humanitarian City; 이하 IHC)와 인도주의 물류 체계 및 위기 구호 솔루션 구축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2003년에 설립된 IHC는 비영리 자유구역청이자 세계에서 가장 큰 인도주의적 지원 허브로, 약 80여 곳의 인도주의 기관 및 민간 기업이 회원사로 참여하고 있다.

 

이번 업무협약은 에미레이트 항공 화물 부문 나빌 술탄(Nabil Sultan) 수석부사장과 IHC의 쥬세페 사바(Giuseppe Saba) CEO가 체결했으며,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와 IHC의 파트너십은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에서 지원 및 구호 활동을 신속하게 전개하기 위한 국제 관문도시로서의 두바이의 역할을 분명히 보여준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효과적인 위기 구호 활동을 위한 혁신적인 물류 솔루션을 개발할 예정이다. 또한, IHC는 피해 지역에 긴급 구호 물품을 전달 및 수송을 위한 최초의 수단으로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에 손을 내밀게 된다. 뿐만 아니라, 양 측이 협력해 구호 활동을 위한 특별 화물 운송 노하우를 공유하고 관련 우수사례를 발굴할 예정이다.

 

▲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 IHC와 인도주의 물류 MOU 체결 

 

에미레이트 화물 부문 나빌 술탄 수석 부사장은 “사회적 책임을 매우 중요하게 여기는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최근 베이루트 폭발 사고 등 전 세계에서 발생한 인도주의적 재난 및 위기 상황에 대응하기 위해 수년간 화물기 운항을 통한 IHC의 구호물자 수송에 힘써왔다”며 “이번 파트너십을 통해 신속한 구호 물품 수송뿐만 아니라, 인도주의적 위기 상황에서의 긴급 대응을 위한 혁신적인 솔루션 개발을 가능케 하는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게 되어 대단히 기쁘게 생각한다. “IHC의 주요 협력 항공사로서 에미레이트 스카이카고는 두바이를 중심으로 펼쳐진 글로벌 네트워크와 보유 와이드바디 항공기를 통해 전 세계 피해지역으로의 구호 물품 수송에 이바지할 수 있길 기대한다”라고 덧붙였다.

 

인도주의적 이니셔티브의 일환으로 두바이와 베이루트를 잇는 하늘길을 오가며 베이루트 폭발 사고 수습을 지원하는 구호 물품을 수송한 바 있다. 이번 구호 활동을 위해 IHC 포함 현지 및 국제 NGO들과 지속적으로 협력을 이어나가고 있으며, 해당 활동은 에미레이트 항공 재단(Emirates Airline Foundation)을 통해 전 세계에서 기부된 현금 및 에미레이트 스카이워즈 마일리지로도 지원되고 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한국관광공사, 가을시즌 숨은관광지 추천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