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천강 바라보며 즐기는 가을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홍천 모곡밤벌유원지

인적이 뜸한 여행지를 찾고, 자전거나 등산 등 아웃도어 활동을 즐긴다

이성훈 | 기사입력 2020/10/19 [15:03]

홍천강 바라보며 즐기는 가을의 여유를 즐길 수 있는 홍천 모곡밤벌유원지

인적이 뜸한 여행지를 찾고, 자전거나 등산 등 아웃도어 활동을 즐긴다

이성훈 | 입력 : 2020/10/19 [15:03]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19(이하 코로나19)가 여행의 방식과 풍경을 많이 바꿔놓았다. 사람들은 유명 관광지 대신 인적이 뜸한 여행지를 찾고, 자전거나 등산 등 아웃도어 활동을 즐긴다. 3~4년 전 엄청나게 유행했다가 수그러든 오토캠핑 열풍이 다시 불면서 오토캠핑 가이드북과 캠핑 요리책이 잘 팔린다. ‘차박’이 새로운 트렌드가 됨에 따라 SUV 자동차를 찾는 사람도 늘고 있다. 주말이면 캠핑장마다 자리를 찾기 힘들 정도다.

 

▲ 홍천강을 따라 들어선 밤벌 오토캠핑장 


홍천 모곡밤벌유원지는 캠핑과 함께 물놀이, 낚시도 즐길 수 있는 곳이다. 뒤로 팔봉산이 펼쳐지고 앞에는 맑고 투명한 홍천강이 흐른다. 홍천강 중간쯤에 있는 팔봉산은 해발 327m로 나지막하다. 크고 작은 여덟 봉우리가 형제처럼 솟아서 붙은 이름이다.

 

▲ 가을 문턱의 가리산 자연휴양림  


수도권에서 강원도로 넘어가는 길목에 자리한 홍천은 1시간이면 닿는다. 홍천은 어느새 가을빛이 완연하다. 모곡밤벌유원지는 이름처럼 밤나무로 가득한 곳이다. 주변에 수령 50년이 넘는 밤나무 500여 그루가 있다. 밤꽃이 가득 피는 초여름이나 밤이 주렁주렁 열리는 가을에 이곳이 캠퍼들에게 사랑받는 이유다.

 

▲ 모곡 밤벌 오토캠핑장 전경 


강 따라 들어선 캠핑장은 특별히 캠핑구역을 구분하지 않는다. 강변으로 차를 몰고 가서 마음에 드는 자리에 텐트를 치고 장비를 설치하면 된다.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다른 텐트와 간격을 넉넉히 두고 설치하는 것을 잊지 말자.

 

▲ 코로나 시대의 새로운 여행트렌드로 떠오르는 오토캠핑


평일인데도 차들이 제법 있다. 의자에 앉아 바로 앞에 흐르는 강물을 바라보며 여유롭게 맥주를 마시는 캠퍼도 있고, 이제 막 텐트를 치느라 굵은 땀을 흘리는 캠퍼도 있다. 아이들은 물수제비를 뜨며 논다. 수심이 얕고 강변 자갈밭이 넓은 캠핑장은 한나절 가족 놀이터로 좋은 환경을 갖췄다. 365일 선착순으로 이용하는 모곡밤벌유원지는 지면이 모래와 자갈이며, 텐트는 300여 동까지 설치할 수 있다고 한다.

 

▲ 홍천강에서 물수제비를 뜨는 아이들 


이곳의 가장 큰 매력은 캠핑장 앞에 흐르는 홍천강이다. 홍천군 서석면 생곡리부터 143km를 달려 청평호로 흘러드는 홍천강은 낚시터로도 최고다. 바닥이 훤히 들여다보이는 강에는 1급수에 산다는 꺽지를 비롯해 피라미, 모래무지, 쏘가리, 누치 등 민물고기가 지천이다.

 

▲ 카약을 빌려 타볼 수도 있다 


견지낚시도 해볼 수 있다. 견지낚시는 흐르는 강물에 반쯤 몸을 담그고 낚싯줄을 연줄처럼 감았다 풀었다 하면서 물고기를 낚는 방법이다. 파리채처럼 생긴 견지에 살아 있는 미끼를 끼우고 물의 흐름에 따라 물고기를 유인해 낚는다. 피라미뿐 아니라 제법 큰 어종도 잡을 수 있어 나름 손맛이 좋다. 홍천강은 물살이 잔잔해 견지낚시 초보자에게도 적당하다. 캠핑장 가까운 매점에서 견지낚싯대 세트를 판매하고 카약을 대여하는 곳도 있으니, 견지낚시나 무동력 수상 레포츠를 즐겨보자.

 

▲ 저녁 식사를 준비하는 캠퍼 


새벽녘 강에 피어오르는 물안개는 한 폭의 산수화를 펼쳐 보인다. 캠핑의 묘미는 자연과 함께 느긋한 시간을 보내는 것. 그 매력을 가장 잘 느낄 수 있는 시간이 아무도 깨어나지 않은 이른 아침이다. 강물 흐르는 소리며 새 지저귀는 소리가 이토록 생생한지 캠핑을 하면 비로소 알 수 있다.

 

▲ 캠핑의 낭만 모닝커피   

 

호텔이나 펜션에서 맞는 아침과 확연히 다르다. 텐트에서 나와 모닥불을 피우고 커피 한잔 마시며 바라보는 홍천강의 새벽 풍경이 그윽하다. 모곡밤벌유원지는 자연 발생한 곳이고 관리 주체가 없어, 이용 시간이나 이용료도 없다.

 

▲ 알파카를 직접 만져볼 수 있는 알파카월드  


아이들과 떠난 여행이라면 반드시 들러야 할 곳이 알파카월드다. 화촌면 풍천리에 자리한 36만 4000㎡(11만 평) 숲에서 알파카와 사슴, 타조, 토끼, 염소, 양, 말, 앵무새, 독수리, 올빼미 등 온갖 동물이 뛰어논다. 남아메리카 안데스산맥에 사는 알파카는 선한 눈망울과 동글동글한 얼굴로 사람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다.

 

▲ 알파카 월드에서 만난 양과 염소  

 

알파카월드에 가면 들판에서 뛰노는 알파카를 만져보고 먹이도 주며 동물과 교감하는 다양한 체험이 가능하다. 아이를 동반한 가족뿐만 아니라 연인에게도 더없이 로맨틱한 장소다.

 

▲ 가리산 자연휴양림의 숙박시설


가을을 만끽하고 싶다면 자연휴양림으로 가자. 가리산 동쪽 자락에 있는 가리산자연휴양림은 아름드리 노송과 기암괴석이 어우러진 곳. 싱그러운 삼림욕으로 몸과 마음을 정화할 수 있다. 삼봉자연휴양림은 전나무와 주목 등 침엽수, 거제수나무와 박달나무 같은 활엽수가 울창하다. 몇 년 전 예능 프로그램 1박 2일에 등장하기도 했으며, 산장과 등산로, 삼림욕장, 오토캠핑장 등 다양한 편의 시설을 갖췄다.

 

▲ 가리산자연휴양림 산책길 


삼봉자연휴양림에 홍천 광원리 삼봉약수(천연기념물 530호)가 있다. 물맛이 좋아 일찍이 ‘한국의 명수 100선’에 들었다. 양양 오색약수, 인제 개인약수와 함께 우리나라 3대 약수로 꼽힌다. 철분을 다량 함유해 쇠 맛이 은은하게 나며, 위장병과 빈혈에 특히 효과가 있다. 불소와 탄산이 들어 톡 쏘고, 신경쇠약과 피부병, 신장병, 신경통 등에도 좋다. 인근 식당들은 이 약수로 닭백숙을 만드는데, 보통 물을 사용한 백숙보다 훨씬 고소하고 담백하다. 약수로 지은 밥은 푸르스름하다.

 

▲ 삼봉약수

 

○ 당일여행 : 알파카월드→모곡밤벌유원지

 

○ 1박 2일 여행 : 첫날_알파카월드→모곡밤벌유원지 / 둘째날_가리산자연휴양림 혹은 삼봉자연휴양림

 

○ 주변 볼거리 : 무궁화공원, 소노벨비발디파크 / 관광공사_사진제공

모곡밤벌유원지
강원 홍천군 서면 모곡리 52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