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은군, 사진작가들의 숨은 명소 탄부면 임한리 솔밭

250년 이상 된 노송 100여 그루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는

이소정 | 기사입력 2020/10/23 [07:20]

보은군, 사진작가들의 숨은 명소 탄부면 임한리 솔밭

250년 이상 된 노송 100여 그루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는

이소정 | 입력 : 2020/10/23 [07:20]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충북 보은군 탄부면 임한리 솔밭에 아침 안개 자욱한 몽환적인 소나무의 풍광을 찍으려는 사진 동호인들의 발길이 잇따르고 있다. 250년 이상 된 노송 100여 그루가 아름다운 자태를 뽐내고 있는 임한리 솔밭은 아름다운 충북 환경 명소 100선과 삼성물산 패션 부문, 숨은 산책코스 10곳에 선정된 바 있는 만큼 자연경관이 뛰어나다.

 

▲ 임한리 솔밭 


사진작가들의 입소문을 통해 더 널리 알려진 이곳은 요즘 주말이면 이른 아침부터 관광버스와 자가용들이 줄지어 서 있을 정도로 사진 촬영 장소로 작가들에게 인기가 높다. 특히 지난 주말(17∼18일)에는 사진작가 100여 명이 임한리 솔밭을 찾아 소나무 숲과 안개가 절묘하게 어우러진 자연경관을 카메라에 담았으며 사진 촬영을 마친 후엔 임한리 일원에 설치된 가두판매장을 들러 보은대추를 맛보며 깊어가는 가을의 정취를 만끽했다.

 

▲ 임한리 솔밭


임한리를 찾은 한 사진작가는 자욱한 안개가 소나무를 품고 있는 풍경은 한 점의 동양화를 보는 것 같이 아름답다며 엄지를 치켜세웠다 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