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가을 단풍에 물들다

장령산자연휴양림은 200㏊ 면적에 사시사철 색다른 멋이 있지만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0/31 [05:47]

옥천 장령산자연휴양림, 가을 단풍에 물들다

장령산자연휴양림은 200㏊ 면적에 사시사철 색다른 멋이 있지만

양상국 | 입력 : 2020/10/31 [05:47]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도내에서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알려진 옥천 장령산 자연휴양림이 단풍으로 곱게 물들고 있다. 1994년 6월에 문을 연 장령산자연휴양림은 200㏊ 면적에 사시사철 색다른 멋이 있지만 요즘 울긋불긋 물든 단풍이 아름다운 풍광을 자랑하고 있다.

 
26년이 넘는 명성에 걸맞게 도심을 벗어나 푸르른 자연 속 최고의 힐링 관광지로 소문이 나 지난해에만 20만 명 가까운 관광객이 몰렸다. 특히 이곳은 2011년 보건환경연구원의 조사에서 도내 5개 자연휴양림 가운데 아토피 등 각종 질환에 대한 면역력을 높여주는 피톤치드가 가장 많이 배출되는 곳으로 조사됐다.

 

▲ 장령산자연휴양림 전경(출렁다리)


장령산(해발 656m)을 중심으로 맑은 금천계곡이 유유히 흐르고, 단풍나무, 활엽수 등 분포돼 있어 어느 곳에서도 쉴 수 있는 천혜의 휴식공간이 마련돼 있다. 치유의 숲 산책로(3.1㎞)와 치유의 정원(3천798㎡)이 있어 편안한 산책이 가능하며 해발 650m 정도에 전망대가 있어 옥천읍과 대전시의 전경을 조망할 수 있다.

 
장령산의 4개의 등산코스는 정상까지 2∼3시간가량 소요되며 코스별 다양한 볼거리를 자랑한다. 또한 금천계곡을 따라 12개의 정자와 파라솔, 33개의 데크 시설이 조성돼 있어 도심을 떠나 지친 심신을 달래주는 자연 속 힐링지로 인기가 높다. 휴양림 관계자들은 장령산의 단풍은 이번 주말과 다음 주 초가 절정을 이룰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산림녹지과장은 요즘 일교차가 커서 단풍이 곱게 물들고 있다. 올해는 코로나19 장기화로 방문 인원은 지난해보다 줄었으나 최근 도심을 피해 가을 단풍을 즐기러 오는 사람들이 많다며 출입자 명부, 발열 체크 등 방역지침을 준수해 방문객들의 안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군서면 장령산로 51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11월의 국유림 명품숲, 봉화군 우구치리 낙엽송숲 선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