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읍천 노후 옹벽, 정읍의 향기 담은 꽃 벽화로 새 단장

산뜻하고 쾌적한 하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박미경 | 기사입력 2020/11/25 [07:57]

정읍천 노후 옹벽, 정읍의 향기 담은 꽃 벽화로 새 단장

산뜻하고 쾌적한 하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박미경 | 입력 : 2020/11/25 [07:57]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정읍시가 산뜻하고 쾌적한 하천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총력을 다하고 있다. 시는 정읍천 정주교(샘고을시장 밑, 초산동주민센터 앞) 인근 옹벽에 최근 라벤더와 구절초 등 정읍의 향기를 담은 벽화를 조성했다. 시에 따르면 정주교 밑 옹벽은 햇빛과 바람, 습기 등 자연적 영향으로 노후화되고 퇴색되면서 경관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있었다.

 

▲ 정읍천 노후옹벽 정읍의 향기 담은 꽃벽화로 새단장  

 

이에 따라 시는 도색 전문 화가를 섭외해 라벤더와 구절초 등 정읍을 대표하는 각종 꽃을 그려 하천환경 개선과 동시에 아름다운 볼거리 제공을 꾀했다. 이와 함께 시는 샘골다리부터 정주교까지 벚꽃로 법면 약 2,000㎡ 면적에 꽃잔디를 추가 식재하며 아름다운 경관을 조성했다.

 

▲ 정읍천 노후옹벽 정읍의 향기 담은 꽃벽화로 새단장  


이를 통해 내년 봄에는 벚꽃과 꽃잔디(면적 약 5,000㎡)가 만개해 정읍천을 산책하는 시민은 물론 벚꽃 축제 등으로 정읍천을 찾는 관광객에게 좋은 볼거리를 제공할 것으로 기대된다. 또한, 지난해에는 정주교 인근 옹벽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무성서원과 옥정호 구절초 공원, 내장산 단풍 터널 전경을 담은 벽화 타일을 설치해 큰 호응을 얻은 바 있다.

 

▲ 정읍천 노후옹벽 정읍의 향기 담은 꽃벽화로 새단장


시 관계자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타지역 방문을 자제하고, 가까운 정읍천을 산책하면서 답답한 몸과 마음을 치유하시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정읍천 환경개선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전북 정읍시 천변로 2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옥천군, 금강비경祕境 발굴해 관광자원으로 활용한다
1/3
인기기사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