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주 삼릉 역사문화관 외관 새단장

낡은 외벽재 교체해 안전성 강화, 삼릉 조성 과정 등 전시내용도 개선중

박미경 | 기사입력 2020/11/27 [06:38]

파주 삼릉 역사문화관 외관 새단장

낡은 외벽재 교체해 안전성 강화, 삼릉 조성 과정 등 전시내용도 개선중

박미경 | 입력 : 2020/11/27 [06:38]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조선왕릉서부지구관리소는 파주 삼릉(사적 제205호, 경기도 파주시)의 낡은 시설물을 새롭게 단장하기 위한 초석으로 역사문화관 외관 리모델링 공사를 완료하였다. 파주삼릉은 공릉(예종비 장순왕후), 순릉(성종비 공혜왕후), 영릉(추존 진종과 효순황후)이 자리하고 있으며, 파주 삼릉 역사문화관은 관리사무소와 함께 1개 동으로 지상 1층, 지하 1층, 지상면적 187㎡ 규모의 철근콘크리트조로 2011년에 준공된 곳으로, 외벽 마감재가 오래 되어 경관이 좋지않고 관람객 안전사고에 대한 우려가 있어왔다.

 

▲ 새롭게 단장한 파주 삼릉 역사문화관 _ 문화재청


이에 올해 6월부터 역사문화관 외장재 교체공사를 시작하여 기존 합성목 마감재를 철거하고 바닥면과 내벽에 현무암과 화강암 판재로 마감해 외관을 새롭게 단장하였다. 

 

또한 개관 이후 9년이 경과한 파주삼릉 역사문화관의 노후한 전시시설을 개선하고 파주 삼릉의 조성 과정과 관련 정보 등을 한 눈에 이해할 수 있도록 멀티미디어 전시콘텐츠를 보강하는 전시개편을 함께 추진 중으로 내년 2월경 재개관할 예정이다. 이와 더불어 관람객 편의를 위하여 파주 삼릉 정문 근처에 화장실 등 편의시설도 2021년부터 추가로 신축할 예정이라고 한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서귀포 치유의숲 산림휴양·치유 명소로 자리매김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