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군, 신지명사십리 일원에 해양치유 걷기길 조성

총 6.4km의 3개 코스, 등대치유길·바다치유길·숲치유길

양상국 | 기사입력 2020/12/29 [04:18]

완도군, 신지명사십리 일원에 해양치유 걷기길 조성

총 6.4km의 3개 코스, 등대치유길·바다치유길·숲치유길

양상국 | 입력 : 2020/12/29 [04:1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완도군은 해양치유 블루존 조성사업의 일환으로 해양치유의 최적지인 청정해변 신지명사십리 일원에 걷기 운동을 하며 해양기후치유를 체험할 수 있는 해양치유 노르딕워킹 코스를 조성했다. 해양치유 노르딕워킹 코스는 총 6.4km의 3개 코스로 조성되었으며, 코스는 등대치유길, 바다치유길, 숲치유길로 이루어졌다. 코스마다 부대시설을 정비하여 야자매트, 코스 안내판 등을 설치하고, 기존에 노후 데크 시설 정비 및 급경사지의 안전시설을 보강하여 이용객들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였다.

 

▲ 신지명사십리 일원에 해양치유 걷기길 조성(코스 안내판) _ 완도군 


등대치유 길은 명사십리해변에서 서봉각 등대까지 2km의 구간으로 비교적 경사가 있어 다소 운동량이 많으나, 서봉각 등대 전망대에 도착하면 완도의 랜드 마크인 완도타워와 어우러진 완도 본섬의 아름다운 경관을 감상할 수 있다.

 
바다치유 길은 명사십리해변의 울몰 입구까지 2.6km의 구간으로 모래사장과 데크길이 어우러져 누구나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코스이다. 숲치유길은 울몰 입구에서 석화포 선착장까지 1.8km의 구간으로 숲과 바다 경관을 함께 만끽하며 초보자도 쉽게 걷을 수 있다.

 
완도군수는 신지 명사십리의 아름다운 자연 풍광을 보며 해양기후치유를 체험할 수 있는 해양치유 노르딕워킹 코스는 앞으로 해양치유센터가 건립되면 치유프로그램과 연계하여 활용할 것이다.고 전했다. 군은 해양치유 노르딕워킹 코스가 코로나19로 지친 국민들이 심신을 치유할 수 있는 길이 될 수 있도록 정비에 최선을 다할것. 이라고 전했다.

전남 완도군 신지면 명사십리길 85-10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릉시, 대관령 어흘리 관광지 안내소 신축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