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해군, 남해각 임시 개관

남해대교를 건너 남해에 입도할 때 제일 먼저 반기는 건물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2/18 [08:43]

남해군, 남해각 임시 개관

남해대교를 건너 남해에 입도할 때 제일 먼저 반기는 건물

양상국 | 입력 : 2021/02/18 [08:43]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남해대교의 과거·현재·미래, 그리고 남해대교가 남해군(민)에 끼친 영향을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남해각이 오는 24일 임시개관한다. 유휴공간 재생사업을 통해 새롭게 태어난 남해각은 1975년 건립된 숙박시설이자 휴게공간으로, 1973년 개통된 남해대교와 함께 지역의 명소로 자리매김해 왔다.

 
남해대교를 건너 남해에 입도할 때 제일 먼저 반기는 건물이 남해각이었다. 남해각은 1980년대를 거쳐 2000년대 초까지 남해대교 뷰포인트로 각광을 받아 왔다. 최고의 수학여행지이자 신혼여행지였으며, 남해군민들의 향수를 자극하는 공간으로 기억되고 있다.

 

▲ 남해각 임시 개관 _ 남해군 


현재는 창선·삼천포대교와 노량대교의 개통으로 남해대교의 이용량은 점차 줄어들어 남해각은 유휴공간으로 남았고, 노량 상가 지역까지 침체기를 맞고 있다. 이에 남해각 재생 사업이 추진되었으며, 잇따라 남해대교 관광자원화 사업 국비 확보에까지 성공하면서 노량 권역의 제2 전성기가 기대되고 있다.

 
임시개관하는 남해각에서는 기획전시와 상설 전시가 진행된다. 기획전시인 남해각 일상의 역사에는 국내외 유수의 예술가(미술가·공예가·건축가·디자이너·음악가 등) 30명이 참여해, 남해대교와 남해각의 정서를 재해석했다. 상설전시장에는 남해대교를 방문한 수많은 관광객들이 사연과, 남해군민들의 남해대교에 대한 애정, 그리고 남해대교와 남해각 자체가 품고 있는 이야기를 배치함으로써 남해각 재생의 의미를 강조했다.

 
무엇보다 남해각에서 바라보는 남해대교와 그 주변을 둘러싼 노량해협 풍광이 일품이기도 해 많은 관광객들로부터 사랑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천혜의 자연 경관과 남해대교가 품고 있는 수많은 이야기 거리를 제공함으로써, 궁긍적으로는 남해를 찾는 관광객에서 편안함과 치유의 경험을 선사하겠다는 계획이다.

 
남해각은 지하1층 기획전시실·1층 기억의 예술관·2층 휴게 및 전망공간·옥상으로 구성됐으며, 주차장도 마련돼 있다. 여행객들에게는 웰컴 센터로, 군민들과 향우들에게는 기억의 공간을 자리매김할 전망이다.

 
군 문화관광과장은 남해각 재생과 더불어 추진하고 있는 전망공원 보행로 설치공사가 완료되면 볼거리 제공에 크게 기여할 것이다. 남해라는 섬을 육지로 바꿔준 남해대교를 관광자원화하는 사업도 기획단계부터 전국민이 함께 하는 설문조사를 진행하는 등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여행객, 군민, 향우 분들의 기억과 추억을 되새기고 남해 관광이 한층 더 활성화 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고 전했다.

경남 남해군 설천면 남해대로 421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