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충사, 봄 꽃 개화에 맞춰 25일까지 1시간 조기개방

수려한 경관을 관람객들과 함께 나누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자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3/05 [07:01]

현충사, 봄 꽃 개화에 맞춰 25일까지 1시간 조기개방

수려한 경관을 관람객들과 함께 나누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자

이소정 | 입력 : 2021/03/05 [07:01]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재청 현충사관리소는 봄의 전령사 매화ㆍ산수유 등의 개화시기에 맞추어 이른 봄꽃의 수려한 경관을 관람객들과 함께 나누고 코로나19로 지친 국민을 위로하고자, 오는 4일부터 25일까지 3주간 현충사의 관람 시간을 연장해 기존 오전 9시에서 1시간 앞당긴 오전 8시부터 오후 6시까지 운영한다.

 

▲ 고택 앞 홍매화(2020년) _ 문화재청


충무공 고택의 사랑마당에는 봄의 시작을 알리는 수려한 자태의 홍매화가 자리 잡고 있는데 남녀노소 모두가 사랑하는 현충사의 대표적인 명소다. 또한, 홍매화와 함께 산수유, 목련 등 이른 시기에 꽃망울을 터트리는 형형색색의 꽃나무들은 관람객들의 발길을 잡기에 손색없는 경관을 연출하고 있다.

 
선비들이 매화나무를 좋아한 이유는 추운 날씨에도 굳은 기개로 피는 하얀 꽃과 은은하게 배어나는 향기, 즉 매향(梅香) 때문이다. 현충사관리소는 현충사 나들이를 하는 관람객들이 매화의 아름다운 자태와 향을 맡으며 코로나19로 지친 일상을 조금이나마 위로받길 바란다. 현충사의 조기개방 관람은 사전예약 없이 가족, 연인, 친구와 함께 행사 기간(3.4.~3.25.) 내 오전 8시부터 입장하면 누구나 가능하다.

충남 아산시 염치읍 현충사길 12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영상] 하늘에서 바로 본 노란색으로 물든 구례 산수유 마을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