확 달라진 속리산 말티재체험 휴양관광 1번지로 우뚝

말티재 권역 관광개발 사업들이 큰 인기를 끌며 속리산 말티재가 확 달라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4/03 [09:52]

확 달라진 속리산 말티재체험 휴양관광 1번지로 우뚝

말티재 권역 관광개발 사업들이 큰 인기를 끌며 속리산 말티재가 확 달라

양상국 | 입력 : 2021/04/03 [09:52]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보은군은 2025년 중부권 최대의 휴양관광지 조성을 목표로 심혈을 기울여 추진한 속리산 말티재 권역 관광개발 사업들이 큰 인기를 끌며 속리산 말티재가 확 달라졌다는 호평을 얻고 있다. 군은 지난 10년간 미래 100년 먹거리 창출과 관광객 1천만 명 유치를 실현하겠다는 청사진을 세우고 치밀한 계획 속에 속리산 말티재 개발에 박차를 가해왔다.

 

▲ 말티재 전망대 _ 보은군

 

속리산 말티재 일원에는 휴양관광지 조성사업으로 숲 체험 휴양마을, 백두대간 속리산 관문, 꼬부랑길, 해넘이 전망대를 비롯해 스릴을 만끽하며 속리산 풍경을 즐기는 집라인과 청소년들의 모험심을 자극하는 스카이 트레일 등이 들어섰다. 특히 지난해 설치된 해넘이 전망대는 말티재 열두 굽이와 사시사철 변화하는 아름다운 풍광을 한눈에 내려다 볼 수 있어 날이 갈수록 인기를 더해가고 있다.

 

말티재는 코로나19 상황에도 불구하고 일상 속 지친 마을을 달래기 위해 가족 단위의 관광객이 많이 찾아오면서 주말이면 1만 명이 넘는 방문객이 찾아오는 힐링 명소로 급부상했다. 여기에 모노레일 866m, 케빈(모노레일 탐승 차량) 20인승 2량과 상·중·하 승강장, 전망대(휴게소)를 갖춘 모노 레인 사업이 완공해 5월 개장을 앞두고 있다.

 

▲ 말티재 전망대 _ 보은군 


아울러 1950년대 속리산 산촌마을의 옛 정취를 느끼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으로 말티촌 주막, 초가·너와 생활체험장, 민속체험장 등을 설치하는 우국이세촌 조성사업이 올 연말까지 마무리된다. 보은군수는 속리산 말티재 권역 관광개발 사업은 보은군 미래 100년을 이끌어 갈 역점 사업이라며 이후로도 지속 성장 가능한 동력사업을 발굴해 관광객 1천만 명이 찾는 중부권 최대의 관광 도시로 발돋움해 나가겠다고 전했다.

충북 보은군 장안면 장재리 산 5-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