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시 인화공원, 무장애 메타세쿼이아길 조성 착수

전라선 폐선부지 활용, 비포장 메타세쿼이아길에 무장애 나눔길 추진

김미숙 | 기사입력 2021/04/14 [03:52]

익산시 인화공원, 무장애 메타세쿼이아길 조성 착수

전라선 폐선부지 활용, 비포장 메타세쿼이아길에 무장애 나눔길 추진

김미숙 | 입력 : 2021/04/14 [03:52]

[이트레블뉴스=김미숙 기자] 익산시는 인화근린공원에 보행약자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숲길을 이용할 수 있는 무장애 메타세쿼이아길 조성을 본격 착수한다. 시는 전라선 폐선부지의 비포장 메타세쿼이아길(4.2㎞)에 대간선 수로부터 금곡마을 입구까지 1.3㎞ 구간에 무장애 나눔길 조성사업을 진행한다. 무장애 나눔길은 장애인과 임산부 등 보행약자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숲을 보행할 수 있도록 장애가 없는 숲길을 제공하기 위한 사업으로 이번 인화근린공원 메타세쿼이아길 내에 폭 2.5m 황토 포장길을 2개 노선으로 계획했다.

 

▲ 인화공원 메타세쿼이아길 전경 _ 익산시 


이번 사업은 지난해 10월 한국산림복지진흥원 녹색자금 공모사업에 선정돼 1.3㎞ 구간에 대한 국비 총 4억원을 확보한 바 있으며 잔여구간 2.9㎞에도 무장애 나눔길 공모로 국비를 확보해 연차적으로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특히 해당 폐선부지 4.2㎞에는 8m 간격으로 메타세쿼이아 총 938주를 식재해 아름다운 경관을 연출한 산책로로 시민들의 많은 인기를 얻고 있는 곳이다.

 

시는 이번 사업을 통해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과 유모차를 끄는 임산부 등 모든 시민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숲이 주는 혜택을 누릴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전라선 폐선부지를 활용한 공원화 사업은 지난 2017년 8월 18일 인화근린공원으로 결정됐으며 총 사업비 40억7천만원(국비 16억2천800만원, 도비 9천만원, 기금 3억원, 시비 20억5천200만원)을 투입해 연차별로 사업을 추진 중이다.

 

시 관계자는 메타세쿼이아길에 황금사철 식재와 흙 콘크리트 포장 등으로 무장애 산책길을 더욱 아름답게 조성할 예정이다"며 "숲길에서 나오는 공기보약으로 시민들이 힐링할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하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전북 익산시 인화동2가 174-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