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하면서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한 달 여행하기는 최근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확산하고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4/14 [08:21]

일하면서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한 달 여행하기는 최근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확산하고

양상국 | 입력 : 2021/04/14 [08:21]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전라남도는 바쁜 일상에서 벗어나 남도 구석구석을 둘러보며 여행과 일을 함께 하는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 워케이션 체험여행 프로젝트를 5월부터 추진한다.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최근 코로나19로 재택근무가 확산하고, 일상 업무가 디지털화함에 따라 일(Work)과 휴가(Vacation)를 함께 하는 워케이션 제도를 반영한 사업이다.

 

올해는 여수, 순천, 광양, 담양, 곡성, 구례, 고흥, 화순, 장흥, 강진, 해남, 영암, 무안, 진도, 14개 시군에서 추진한다. 참가 희망자는 숙박하고 싶은 시군을 선택해 신청하고 최소 7일에서 최대 30일 동안 전남 22개 시군 전체를 여행할 수 있다. 단 신청한 시군 내에서 50% 이상 여행해야 한다.

 

▲ 남도에서 한달여행하기 _ 전라남도 


신청 기한은 오는 23일이다. 전남을 여행한 후 SNS에 여행 후기 게시 등 과제를 수행하면 숙박비, 체험비 등 하루 최대 15만 원을 지원받는다. 모집 대상은 만 18세 이상 광주·전남지역 외 거주자다. 문화예술가, 웹툰 및 여행 작가, 파워블로거 등 전남의 관광콘텐츠를 적극 홍보할 전문가를 우대 선정한다. 시군별 구체적 지원기준과 신청 방법은 전남관광 누리집인 남도여행길잡이(www.namdokorea.com)와 해당 14개 시군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남도에서 한 달 여행하기는 방역수칙을 철저히 지켜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소규모로 운영한다. 전남을 찾는 관광객에게 청정 전남, 안전 전남의 이미지를 확고히 뿌리내리도록 할 방침이라고 한다. 전남도 관광문화체육국장은 일과 여행을 함께 하며 전남의 관광자원과 문화예술을 경험하는 좋은 기회 라며 전남의 관광자원을 작품에 적용하고 활동할 예술가, 웹툰여행작가, 파워블로거 등이 많이 참여해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