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

영산홍과 금낭화, 동백꽃, 자목련 등 갖은 봄꽃이 겨울에서 깨어나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15 [06:41]

[포토]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 고택

영산홍과 금낭화, 동백꽃, 자목련 등 갖은 봄꽃이 겨울에서 깨어나

한미숙 | 입력 : 2021/04/15 [06:41]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237년의 오랜 세월을 품은 김명관 고택(국가민속문화재 제26호, 1784년 정조 8년)의 안팎에 봄이 그윽하게 내려앉았다. 영산홍과 금낭화, 동백꽃, 자목련 등 갖은 봄꽃이 겨울에서 깨어나 은은한 향기로 아흔아홉 칸(현재는 여든여덟 칸)의 고택을 가득 채우고 있다. 툇마루에 앉아서 문밖으로 바라보이는 풍경은 한편의 한국화를 보는 듯 아름답다.

 

▲ 소담한 봄 내려앉은 김명관고택 _ 정읍시  

 

 

 

 

전북 정읍시 산외면 공동길 6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