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대왕릉 옛 재실에서 만나는 작은 책방(冊房)

세종대왕유적관리소, 영릉(英陵) 옛 재실에 도서 500권 자유 열람공간 마련

한미숙 | 기사입력 2021/04/15 [08:36]

세종대왕릉 옛 재실에서 만나는 작은 책방(冊房)

세종대왕유적관리소, 영릉(英陵) 옛 재실에 도서 500권 자유 열람공간 마련

한미숙 | 입력 : 2021/04/15 [08:36]

[이트레블뉴스=한미숙 기자] 문화재청 궁능유적본부 세종대왕유적관리소는 세종대왕릉(英陵) 옛 재실(능에서 제사를 지내기 위하여 지은 집)을 작은 책방(冊房)으로 꾸며 4월 15일부터 관람객에게 개방한다. 세종대왕릉의 옛 재실은 1971년 영릉 성역화사업 당시 건립된 것인데, 이후 발굴조사에서 원 재실의 위치가 확인됨에 따라 문화재청이 2014년부터 4년간 영·영릉 유적 종합정비사업을 통해 원래 위치에 새롭게 재실을 복원‧건립한 바 있다. 이번 행사는 복원 전에 건립되었던 옛 재실을 도서공간과 휴식공간으로 조성하여 관람객들이 한옥의 정취를 느끼며 편안하게 책을 읽고, 휴식을 취할 수 있는 공간으로 개방하는 것이다.

 

▲ 영릉 옛 재실에 꾸며놓은 책방 공간 _ 문화재청 


세종대왕릉 작은 책방(冊房)은 세종대왕께서 만든 조선 시대 출판과 인쇄를 담당한 관청인 ‘책방(冊房)’에서 이름을 따온 것으로, 옛 재실의 안채와 행랑채에 최대 36인이 이용할 수 있는 3개의 열람실로 구성되어 있다. 열람실에는 여주시립도서관과 협업을 통해 기증받은 아동서적, 일반교양도서를 비롯한 세종대왕과 문화재 관련 도서 등 500여 권의 서적이 비치되어 있어 세종대왕릉을 방문한 관람객 누구나 자유롭게 열람할 수 있다. 다만,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지침에 따라 좌석 간 충분한 거리를 유지하면서 운영할 예정이라고 한다

경기 여주시 능서면 왕대리 90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강과 산, 달이 어우러진 촬영명소 영동 월류봉 포토존 설치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