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에서 일주일 살아보기

여행스케치, 맛, 근대역사문화자원, 문학 등 주제별 운영

양상국 | 기사입력 2021/07/07 [09:57]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에서 일주일 살아보기

여행스케치, 맛, 근대역사문화자원, 문학 등 주제별 운영

양상국 | 입력 : 2021/07/07 [09:57]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목포시가 지역관광추진조직(DMO)인 목포문화재단과 함께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 일주일 살기’ 사업을 추진한다. 목포 일주일 살기는 ‘한 달 여행하기’, ‘일주일 살아보기’와 같은 여행트렌드에 발맞춰 관광객이 낭만항구 목포의 진면목을 경험하고 감상을 SNS에 공유·홍보하는 체류형 관광 프로그램이다.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 일주일 살기’는 목포를 구석구석 알 수 있는 방향으로 주제를 설정해 4회차로 나눠 운영한다. 

▲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에서 일주일 살기(스카이워크) _ 목포시 


1회차는 ‘어반스케치, 목포를 담다’로 목포의 아름다운 풍경과 일상의 모습을 살펴보는 것이다. 2회차 ‘목포 9미를 맛보다’는 전남 서남권의 싱싱한 수산물이 모이는 목포에서 9미(味)를 비롯해 다양한 해산물을 맛보고 즐긴다. 3회차는 ‘시간을 걷는 도시, 낭만 목포를 만나다’로 지붕없는 박물관인 근대역사공간을 비롯해 노을과 야경이 아름다운 대반동, 춤추는 바다분수와 해상무대, 불꽃쇼가 한데 어우러지는 해상판타지쇼 등에서 목포의 과거와 현재를 엿본다. 4회차는 ‘설렘의 시작, 목포문학에 스며들다’로 근대문학의 산실인 목포에서 전국 최초로 열리는 문학박람회에 참가한다.

 

▲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에서 일주일 살기(해상케이블카 및 목포 도심)  


회차별로 20개팀(팀당 1~4인)을 모집하는 가운데 1~3회차는 7월 9~26일까지 모집하며 운영기간은 8월 16일부터 9월 8일까지이다. 4회차는 8월 16일부터 9월 6일까지 모집하고, 10월 5~12일 운영한다. 참가자로 선정되면 체류기간(4~6박) 동안 팀 인원수에 따라 1박 당 4~7만원의 숙박비를 지원받으며, 관광 및 문화체험비를 할인받는다.

▲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에서 일주일 살기  

 

또한 일주일 살기 참가자들은 SNS 업로드, 인생샷 찍기 등 간단한 미션이 주어지고, 참여 종료 후 결과보고서를 제출하면 된다. ‘낭만과 설렘의 시작! 목포 일주일살기’와 관련된 자세한 사항은 목포문화재단 홈페이지(http://mpcf.wbchain.co.kr)에서 공고를 확인하거나 전화(270-8832~3)로 문의하면 된다.


시 관계자는 목포 여행을 희망하는 다른 지역 거주자가 이번 프로그램을 이용하면 목포를 더욱 알차게 즐길 수 있을 것이다고 전했다. 목포문화재단 주민관 사무국장은 숙박비 지원 뿐만 아니라 소상공인, 마을기업이 제공하는 알찬 혜택들을 준비했다면서 일주일살기가 목포의 구석구석에 있는 매력을 체험하는 시간이 되길 기대한다고 전했다.

전남 목포시 수문로 32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