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인들이 재외한국문화원에서 한국의 여름을 즐긴다

27개 문화원에서 여름 별미 한식, 케이팝, 한국 공포영화 체험 행사 등 운영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7/18 [11:08]

전 세계인들이 재외한국문화원에서 한국의 여름을 즐긴다

27개 문화원에서 여름 별미 한식, 케이팝, 한국 공포영화 체험 행사 등 운영

이소정 | 입력 : 2021/07/18 [11:0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체육관광부, 해외문화홍보원(이하 해문홍)은 총 27개 재외한국문화원에서 전 세계인들이 한국문화 콘텐츠로 여름을 건강하고 시원하게 보낼 수 있는 행사를 개최한다. 이번 행사를 통해 코로나19 장기화로 한국을 직접 방문하지 못하는 외국인들의 한국에 대한 이해와 관심을 높이고 코로나 이후 방한 수요 회복과 촉진을 도모할 계획이다. 행사는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비대면 프로그램을 운영하는 등 현지 방역수칙을 철저하게 준수해 진행할 방침이다.

▲ 한식웹툰-빙수편(캐나다문화원.20210706) _ 문화채육관광부 


재외한국문화원에서는 여름철에 더위를 이겨내는 보양식 삼계탕부터 별미로 즐기는 냉콩국수, 팥빙수, 화채 등 다양한 한식 10여 종을 소개한다.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함께 모여 요리하고 맛보기 힘든 지역에서는 온라인으로 조리법을 배울 수 있는 콘텐츠를 제작했다. 주벨기에한국문화원의 경우에는 집이나 여름휴가지에서 바로 한식을 간편하게 만들어 먹을 수 있도록 요리 세트(밀키트) 12종을 배포한다. 

 

▲ 여름문화강좌(나이지리아문화원.20210809-11) 


외국인들이 단순히 보는 즐거움에서 벗어나 더욱 다양한 체험을 할 수 있도록 경연대회 중심의 케이팝 행사도 진행한다.  주스페인한국문화원은 개원 10주년을 기념해 마드리드시가 주관하는 스페인 최대 여름 축제인 ‘베라노스 데 라 비야(7. 6.~8. 29.)’에 주빈국으로 참여해 ‘케이팝 경연대회-스페인 예선’을 개최하고 한식 등 다양한 한국문화를 소개한다.

 

▲ 동화로 배우는 한국어(뉴욕문화원 20210715) 


주영국한국문화원은 7월 17일, 요크세인트존대학교에서 열리는 ‘한국의 날 축제’에서 케이팝 작사·앨범디자인 공모전 우승자를 발표하고 학생들은 케이팝 춤 공연을 선보인다. 요크세인트존대학교는 한국이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 초청된 것을 계기로 ‘한국의 날 축제’를 마련했다.

이 밖에 (주벨기에한국문화원) 에이스(A.C.E.)와 함께하는 케이팝 여름학교(8월~9월 중순), (주뉴욕한국문화원) 케이팝 경연대회(8. 15.~8. 31.), (주멕시코한국문화원) 한국 여름 노래 부르기 도전(7. 12.~8. 20.) 등 온라인으로 참여할 수 있는 케이팝 행사도 준비했다.

 

▲ 입체적 상상 전시(주프랑스문화원 20210721-0813)  



등골이 오싹해질 정도로 더위를 날려줄 한국 공포영화도 세계인들을 만난다. 한국형 공포와 납량문화를 체험해볼 수 있도록(주중국한국문화원)<클로젯>,<곤지암>,<사자>, (주프랑스한국문화원)<장화, 홍련>,<알포인트>,<부산행>, (주헝가리한국문화원) 한국 주요 공포영화를 따라 한 영상물 등을 온라인으로 상영한다.

 

▲ Summer Night‘s Screening(주헝가리한국문화원, 2021.07.16-08.30) 


주오스트리아문화홍보관은 ‘슬로베니아 그로스만 국제 판타지 영화제(7. 18.~7. 24.)’에서 ‘한국 공포영화 회고전’을 운영한다. 공포영화뿐만 아니라 여름과 잘 어울리는 한국 영화도 준비됐다. 주아랍에미리트한국문화원과 주홍콩한국문화원에서는 <찬실이는 복도 많지>,<남매의 여름밤> 등을 통해 한국의 여름밤 정취를 선사한다.

 

▲ 슬로베니아 그로스만 국제 환타지 영화제(주오스트리아문화홍보관. 20210718-0824)


아울러 태극 무늬와 수묵화 등으로 나만의 한국 부채 만들기, 한국의 여름 휴양지와 여름 과일 소개, 여름방학 일기 공모전, 여름 사진 공모전 등 한국의 여름을 체험할 수 있는 다양한 행사들이 이어진다. 사계절 개념이 생소한 나이지리아에서도, 7월 현재 겨울인 아르헨티나에서도 한국의 여름을 체험할 수 있다.


해문홍 박정렬 원장은 코로나19로 인해 한국을 방문하지 못하고 있는 외국인들은 현지에서 한국문화를 대신 체험하고 있다. 이번 행사를 직접 한국에서 체험하는 것처럼 운영해 코로나 이후의 방한 수요를 선제적으로 확보할 수 있는 계기로 만들겠다.라고 밝혔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경기도 연인산도립공원, 명품 트레킹길 조성을 추진 한다
1/3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