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여 왕릉원 밤길, 야간 조명으로 밝힌다

봉분과 탐방로일대에 경관조명 설치해 야간 상시 개방

이소정 | 기사입력 2021/09/17 [05:58]

부여 왕릉원 밤길, 야간 조명으로 밝힌다

봉분과 탐방로일대에 경관조명 설치해 야간 상시 개방

이소정 | 입력 : 2021/09/17 [05:58]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백제왕도 핵심유적 보존‧관리사업의 하나로, 부여 왕릉원 일원에 경관조명 설치를 완료하고 오는 17일부터 연중 상시 야간관람을 시행한다. 부여 능산리 고분군이 부여 왕릉원 으로 명칭을 바꾸면서 시작하는 야간개방이니만큼 관람객들에게 더 큰 의미가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여 왕릉원_사적 부여 능산리 고분군이 부여 왕릉원 으로 명칭 변경

 

부여 왕릉원은 국보인 백제 금동대향로와 석조사리감이 출토된 능산리 사지와 나란히 위치하고, 백제의 수도 사비를 둘러싼 도성(都城)인 나성과도 인접해 있어 마치 자연의 한 부분인 것처럼 고즈넉하고, 부여와 논산 간 국도를 이용할 때 유적이 한눈에 들어오는 곳이다. *사리감_사리가 담긴 용기를 놓아두기 위해 만든 공예품

 

▲ 부여 왕릉원(9.17.부터 명칭 변경)의 야간 경관 조명 모습 _ 문화재청


부여 왕릉원과 능산리사지, 나성 유적 모두 세계유산으로 등재되어 있으나, 야간에는 조명이 설치된 나성 외에 왕릉이나 절터를 전혀 식별할 수 없어 우수한 역사문화 자원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한다는 의견이 있었다. 이에 문화재청과 부여군은 세계유산에 걸맞은 품격 있는 경관조명을 설치하고, 관람객들이 야간에도 아름다운 역사 경관을 감상할 수 있도록 문화재위원회 검토를 거쳐 17일부터 야간 상시 개방한다. 개방은 오후 10시까지, 계절에 따라 개방시간을 조정할 예정이다. 


조명은 왕릉원 내 봉분과 탐방로, 절터인 능산리사지에 설치(약 1km 구간)하여 유적이 연계되도록 하였고, 야간 보행 안전을 위해 바닥면 조도를 확보하면서도 경관 감상을 방해하지 않도록 주변을 은은하게 밝혀 세련된 경관을 연출하였다.

충남 부여군 부여읍 왕릉로87번길 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해외여행
사우디아라비아 관광청 한국 사무소 개소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