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주 비비정예술열차, 뉴트로 입고 달린다

비비정예술열차는 완주를 대표하는 관광·문화시설로 완주9경 중 8경인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0/10 [03:23]

완주 비비정예술열차, 뉴트로 입고 달린다

비비정예술열차는 완주를 대표하는 관광·문화시설로 완주9경 중 8경인

강성현 | 입력 : 2021/10/10 [03:23]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완주군의 대표적인 관광지 중 하나인 비비정예술열차가 ‘뉴트로’ 감성을 입고 새롭게 달린다. 완주군에 따르면 비비정예술열차는 완주를 대표하는 관광·문화시설로 완주9경 중 8경인 비비정과 비비정마을, 삼례문화예술촌을 연계한 체류형 관광지다.

‘국가등록 문화재 만경강 철교’, 일제강점기 호남지방의 농산물 반출을 위해 일제가 만든 다리라는 아픈 역사를 딛고 지금은 그 위에 비비정예술열차가 멋진 풍경을 자랑하며 과거와 현재를 잇고 있다. 

 

▲ 예술열차 _ 완주군


해질녘 낙조와 철교, 만경강의 아름다운 경관을 바라보며 사진찍기 좋은 명소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이러한 비비정예술열차가 ‘뉴트로’ 디자인으로 단장했다. 새롭다는 의미의 ‘뉴(New)’와 복고풍을 의미하는 ‘레트로(Retro)’의 합성어이자 신조어다. 기성세대에게는 향수를 젊은층에게는 새로운 감성으로 다가가며 서로 다른 세대를 넘어선 교량 역할을 한다. 박성일 완주군수는 7080세대에게는 지난 시절 느낄 수 있었던 추억과 친숙함을, MZ 세대에게는 이야기가 녹아있는 포토스팟을 찾는 재미를 제공하고자 기획했다며 추억을 하나 더 쌓고 갈 수 있는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전북 완주군 삼례읍 비비정길 73-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광공사 추천 11월 걷기여행길 5곳 ②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