익산 정헌율 시장, "광활한 만경강, 생태·관광 자원화 박차“

생태관광지로 조성하자 시민들 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0/12 [14:30]

익산 정헌율 시장, "광활한 만경강, 생태·관광 자원화 박차“

생태관광지로 조성하자 시민들 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강성현 | 입력 : 2021/10/12 [14:30]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정헌율 익산시장은 12일 오전 열린 간부회의에서 "광활한 만경강은 수변도시 익산의 대표자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생태·관광 자원화에 박차를 가하라"고 주문했다. 정 시장은 "너무 광범위해 자원화를 생각지 못했던 금강을 지난 2년간 우리시에서 생태관광지로 조성하자 시민들 뿐만 아니라 많은 관광객들이 찾아오고 있다"며 "만경강이 생태관광자원으로 조성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 시장은 "만경강 하류에 일대에 조성 중인‘만경강 문화관’을 올해 말 차질없이 준공할 수 있도록 준비를 철저히 하라" 며 "만경강 일대에 시민들의 여가 생활을 위해 다양한 문화시설을 구상하라"고 요구했다.

 

만경강 문화관은 지하 1층·지상 2층, 건축 연면적 1천686㎡ 규모로 올해 말에 준공될 전망이다. 또한 정시장은 "라이딩하기 좋은 10월에 들어서며, 좋은 경치를 지닌 만경강 자전거길을 찾는 라이더가 많아지고 있다"며 "만경강 자전거길 습지 정비 등 관리 철저히 하라"고 덧붙였다. 시는 만경강 일대에 대한 자연친화적인 문화공간을 조성해 시민들이 힐링하면서 안전하게 휴실을 취할 수 있는 문화시설을 조성해 관광 활성화를 기대하고 있다.

 

한편 정 시장은“용안생태습지공원에 국화꽃이 전시되어 볼거리가 더욱 풍성해졌다“며“위드코로나 시대에 관광객들을 대비해 편의 시설들을 재정비하고 조경에 더욱 관리를 철저히 하라”고 요구했다. 이 밖에도 정 시장은 ”제238회 익산시의회 임시회가 다음 주 월요일부터 개최되니 주요 업무 결산 보고, 조례안, 동의안 등 안건 심사 계획에 맞춰 준비를 철저히 하라“ 고 지시했다. 특히“내년 본예산 편성에 앞서 사전 행정절차를 이행 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인 만큼 전 부서에서는 누락된 부분이 없는지 다시 한번 챙기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전북 익산시 목천동 1431-5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광공사 추천 11월 걷기여행길 5곳 ②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