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도시 여행에 제격인 스위스 디자인 호텔 이야기 ①

투숙객에게 영감 선사하는 새롭고 생기로운 하룻밤 감각적인

이성훈 | 기사입력 2021/11/08 [00:23]

겨울 도시 여행에 제격인 스위스 디자인 호텔 이야기 ①

투숙객에게 영감 선사하는 새롭고 생기로운 하룻밤 감각적인

이성훈 | 입력 : 2021/11/08 [00:23]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낭만 겨울 여행을 완벽하게 마무리하려면 낭만 숙소가 필요하다. 높은 안목의 디자인, 명확한 형태의 정의, 세심히 선별한 자재가 스위스 디자인 & 라이프스타일 호텔의 명성을 높여준다. 영감 가득한 건축학적 성취가 돋보이는 개성 넘치는 디자인 호텔에서의 휴가는 허니무너는 물론, 스타일을 중시하는 요즘의 여행자 취향에도 부합한다. 예쁘다고 다 디자인 호텔이 되는 것은 아니다. 스위스정부관광청은 스위스 호텔 연합과 함께 테마 호텔 레이블 시스템을 운영한다. 디자인 & 라이프스타일 호텔 레이블을 취득하기 위해서는 엄격한 기준을 통과해야 한다.

 

▲ Park Hyatt Zürich  © 스위스 정부관광청

 

첫번째 컨셉으로 영감을 선사할 것(Inspiring) 독특한 건축과 명료한 디자인으로 투숙객들에게 스릴과 영감을 선사해야 한다.

 

두번째 새로울 것(Refreshing) 라이프스타일은 호텔들에게 핵심적인 요소다. 호텔 안 모퉁이를 돌 때마다 투숙객들을 깜짝 놀랠킬 만한 신선한 컨셉이 있어야 한다. 

 

세번째 생기로울 것(Vibrant) 디자인 & 라이프스타일 호텔은 여행자들이 로컬과 어깨를 나란히 할 수 있는 인기 있는 만남의 장소로, 투숙객들이 여행지를 깊숙이 이해할 수 있도록 해줘야 한다. 

 

따라서 다음과 기준을 만족시켜야 한다고 한다. 기능성을 소홀히 하지 않으면서도 강렬한 미적 감각을 발산할 것, 건축 및 서비스에 최상급 품질을 도입할 것, 디자인 컨셉에 투숙 체험 전반을 포함시킬 것, 요리에도 디자인 컨셉 역량을 반영할 것, 디테일에 세심한 주의를 기울인 디자인일것 등이다.

 

▲ Park Hyatt Zürich  © 스위스 정관광청

 

파크 하얏트 취리히(Park Hyatt Zurich)*****, ‘디자인 & 라이프스타일 호텔’ 카테고리에 속하는 파크 하얏트 취리히는 클래식 모던 아트의 중심지라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솔 르윗(Sol LeWitt), 세르주 플리아코프(Serge Poliakoff), 잉고 마우러(Ingo Maurer)를 포함한 유명 아티스트의 작품 92점을 소장하고 있다.

 

▲ Park Hyatt Zürich  © 스위스 정부관광청

 

미술 애호가라면 반드시 한 번 투숙해 보아야 할 정도로, 실망시키지 않을 시티 호텔이다. 파크 하얏트는 그 미술품 컬렉션으로 유명하다. 클래식 모던 아트에 속하는 작품들을 꾸준히 모아 왔는데, 이 작품들은 현대 미술의 큰 부분을 규정짓는 대립되는 스타일을 드러내지 않는다.

 

▲ Park Hyatt Zürich  © 스위스 정부관광청

 

대신 호텔의 우아하고 아름다운 분위기에 기반한 아트 컨셉을 더욱 풍성하게 해 주고 있다. 객실 역시 디자이너 룸으로, 투숙객들에게 특별하고 감각적이며, 예술적인 체험을 할 수 있도록 해 주고 있다.

 

▲ MontanaLuzern  © 스위스 정부관광청

 

아르 데코 호텔 몬타나 루체른(Art Deco Hotel Montana Luzern)****s, 루체른(Luzern) 호숫가 언덕에 위치해 있어 기막힌 파노라마를 선사하는 수페리어 4성급 호텔이다. 아르 데코 양식의 객실과 스위트 룸, 고미요(GaultMilau) 점수 15점에 빛나는 라 스칼라(La Scala) 레스토랑과 루이스 바(Louis Bar)가 있어 특별하다.

 

▲ MontanaLuzern  © 스위스 정부관광청

 

2014년 스위스의 일요 신문, 손탁스자이퉁(SonttagsZeitung)이 스위스 최고의 4 스타 시티 호텔로 선정한 곳이기도 하다. 2010년 6월에 오픈한 펜트하우스 스파 스위트룸은 이 호텔의 디자인 실력을 여과 없이 보여준다.

 

▲ MontanaLuzern  © 스위스 정부관광청

 

방 한가운데 자리한 스파 시설과 조명 센서를 달아 특별한 샤워부터 옥탑 파노라마 월풀까지 스파 스위트 다운 면모를 보여준다.

 

▲ MontanaLuzern  © 스위스 정부관광청

 

시크한 인테리어, 보드라운 새틴과 벨벳 패브릭, 화려한 패턴과 컬러, 큼직한 객실과 스위트룸에서 그 디자인적 면모에 감탄하게 된다. 루이스 바에서는 다양한 프로그램의 이벤트를 선보이고 있는데, 구르메 쿠킹 클래스는 루체른 시민들에게도 인기가 많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