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23회 부산독립영화제 오는 18일 개막

시네토크, 특별대담 ‘영화를 만드는 일’도 준비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경험

이형찬 | 기사입력 2021/11/17 [00:07]

제23회 부산독립영화제 오는 18일 개막

시네토크, 특별대담 ‘영화를 만드는 일’도 준비해 관객들에게 다양한 경험

이형찬 | 입력 : 2021/11/17 [00:07]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부산시(시장 박형준)는 오는 18일부터 22일까지 5일간 영화의전당, BNK부산은행 아트시네마 모퉁이극장, 무사이극장 에서 ‘제23회 부산독립영화제’를 개최한다. 올해 영화제에서는 ‘메이드 인 부산’, ‘딥포커스’ 등 총 5개 부문 53편의 독립영화를 선보이며, 개․폐막식 및 특별대담, 시네토크 등의 부대행사도 마련돼 관객들에게 다양한 경험을 선사할 예정이다.

우선, 경쟁 부문인 ‘메이드 인 부산’에서는 총 78편의 출품작 중 예심을 거친 16편의 작품이 상영된다. 예심을 맡은 위원들은 지난 1년 사이 부산독립영화의 수준이 한층 높아졌다고 밝혀 이번 영화제에 대한 기대를 키우고 있다. 중견 독립영화감독의 작품 세계를 조명하는 ‘딥포커스’ 에는 정재훈 감독의 작품들이 소개된다. <상냥한 쪽으로>, <호수길> 등 5편이 상영되며 <호수길> 상영 후엔 감독과 함께 하는 시네토크가 관객들을 기다릴 예정이다. 

 

▲ 부산독립영화제 _ 부산광역시


영화 상영 외에도 특별대담 ‘영화를 만드는 일’이 준비되어 있다. <계절의 끝>(2020)으로 부산독립영화제 대상을 받은 이남영, <목요일>(2019)로 부산독립영화제 심사위원특별상을 받은 윤지혜, <모아쓴 일기>(2019)를 연출한 장태구 영화감독 3인과 부산에서 다수의 뮤직비디오와 단편영화를 촬영해 온 조영대 촬영감독이 대담자로 참여한다. 활발하게 활동 중인 부산의 젊은 영화인들과 함께하는 특별대담은 부산영화를 사랑하는 모든 이들에게 뜻깊은 시간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예매와 상영 일정 확인은 부산독립영화협회 누리집(www.indiebusan.com)에서 가능하며 모든 상영은 코로나 19 방역수칙을 준수해 진행될 예정이다. 

박형준 부산시장은 ‘제23회 부산독립영화제’를 통해 부산의 우수한 영화인력을 발굴하고, 부산독립영화의 가능성과 역동성을 다시 한번 확인할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라며, 부산시는 앞으로도 시민들에게 다양한 작품을 접할 기회를 제공하며, 지역 영상문화 발전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라고 전했다.

부산 북구 산성로12번길 2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