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에서 어른까지 삶의 의미를 지어가는 놀이터, 울산 세대공감창의놀이터

모든 세대가 공감하는 가족 중심 공동체와 문화 예술 활동 체험 공간을 지향한다

이성훈 | 기사입력 2021/11/29 [10:05]

아이에서 어른까지 삶의 의미를 지어가는 놀이터, 울산 세대공감창의놀이터

모든 세대가 공감하는 가족 중심 공동체와 문화 예술 활동 체험 공간을 지향한다

이성훈 | 입력 : 2021/11/29 [10:05]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세대공감창의놀이터는 주민 혐오 시설이던 음식물 처리장이 도시 재생 프로젝트로 새롭게 태어난 곳이다. 울산 북구가 주민 의견을 수렴해 복합 문화 공간으로 바꿨다. 세대공감창의놀이터는 어린이를 위한 창의적인 친환경 놀이 공간, 모든 세대가 공감하는 가족 중심 공동체와 문화 예술 활동 체험 공간을 지향한다.

▲ 세대공감창의놀이터 전경 


중산동 허허벌판에 자리한 이곳은 주택가와 다소 거리가 있다. 동천강 따라 산책로가 조성돼 자전거를 타거나 산책하는 주민이 많고, 아이들이 야외 활동하기 적당한 환경이다. 1층 출입문으로 들어서면 세대공감창의놀이터의 대표 시설인 그물놀이터가 있다.

▲ 세대공감창의놀이터의 표어


그물놀이터가 내려다보이는 유리창에 ‘삶의 의미를 지어가는 놀이터, 놀이를 통해 삶의 의지를 키워가는 공간’이란 글귀가 눈에 띈다. 세대공감창의놀이터의 표어다. 그 옆에 ‘길을 잃은 아이는 울면서도 계속 반딧불이를 잡는다’ ‘정신이 망가지는 것보다 팔이 부러지는 게 낫다’ 같은 격언도 있다. 이곳이 추구하는 철학이 짐작된다.

 

▲ 그물놀이터 전경  


그물놀이터는 지하 1층부터 지상 1층에 걸쳐 있다. 아이들이 알록달록한 그물에서 출렁출렁한 그물을 오르내리며 깔깔 웃는다. 가장 높은 곳까지 닿으려면 제법 모험심이 필요하다. 그물에서 뒹굴뒹굴 놀던 아이들이 점점 내려가더니 마치 알에서 나오듯 쑥 빠져 바닥에 닿는다. 그물놀이터는 몸을 움직이며 짜릿한 재미를 느끼고, 몸의 감각과 상상력을 키울 수 있다고 한다. 이용 연령은 7~13세다.

 

▲ 나무향이 솔솔 나는 나무놀이터 전경


나무놀이터는 은은한 나무 향이 풍기는 친환경 놀이 공간이다. 내부에 들어서자 나무 미끄럼틀에서 내려온 아이들이 신나게 뛰어다닌다. 한쪽에는 기차놀이와 소꿉놀이 빠진 아이들도 있다. 아이들이 보호자나 놀이 선생님과 함께 노는 모습이 보기 좋다. 6세 이하 아동이 이용하는 시설이다.

 

▲ 세대공감창의놀이터 벽에 붙은 아이들의 작품


그물놀이터와 나무놀이터는 하루 4회씩 운영하며, 홈페이지에서 예약해야 한다. 이용 시간은 오전 9시~오후 6시(월요일 휴관), 이용료는 없다. 예약하지 않아도 좀 늦은 시간까지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은 ‘달빛놀이터’다. 이용 시간은 수요일 오후 6시 30분~9시, 그물놀이터와 나무놀이터를 이용한다. 맥주를 만드는 ‘홈 브로잉’과 ‘기타 강습’도 있다.

 

▲ 각종 야외프로그램이 진행되는 뒷마당


세대공감창의놀이터의 진가는 기획 프로그램에서 드러난다. ‘청소년 건축학교’는 2년간 운영하면서 폭발적 반응을 얻은 프로그램이다. 학생들이 집을 설계하고 짓다 보니 자연스럽게 협동하고 공동체 의식을 느끼며, 완성된 집에서 재미나게 논다. 성취감이 높아 학생들의 반응이 뜨겁다고 한다.

 

▲ 인기 프로그램인 청소년 건축학교_세대공감 창의놀이터 제공


지구별에서 살아남기 위한 필수 생존 기술을 습득하는 ‘지구별 생존기’, 부자(父子)가 더욱 가까워지는 ‘아빠와 함께하는 1박 2일 놀이캠프’도 인기 프로그램이다. 평소 교류가 뜸한 아빠와 아들이 1박 2일 동안 신나게 놀이하다 보면 서먹하던 사이가 좋아진다고 한다. 그 밖에 예술과 모험이 놀이와 만나는 ‘노리별 829’, 방학 때 열리는 ‘방학놀이학교’ 등 다양한 프로그램이 있다.

 

▲ 예술과 모험이 놀이와 만나는 놀이별829 프로그램_세대공감 창의놀이터 제공


세대공감창의놀이터는 오랫동안 지역에서 활동해온 문화 예술 운동 단체 ‘문화예술스튜디오 노래숲’이 운영한다. 김수연 관장에게 세대공감창의놀이터가 추구하는 놀이 철학이 무엇인지 물었다. “애들이 여기 오면 심장이 뛴다고 해요. 심장이 뛰는 프로그램, 가족이 재밌게 즐길 수 있는 프로그램을 통해 공동체 회복을 추구하는 게 우리의 목표입니다.” 김 관장은 놀이 선생님 6명과 협업하며 알찬 세대공감창의놀이터를 만든다.

 

▲ 일요일의 예술가 프로그램_세대공감 창의놀이터 제공


세대공감창의놀이터를 둘러봤으면, 울산 북구의 명소를 찾아보자. 송정동에는 특이하게 인명이 붙은 송정박상진호수공원이 있다. 이 지역에서 태어난 독립운동가 고헌 박상진(1884~1921)은 대한광복회 총사령으로 항일 투쟁을 하다 체포돼 순국했다. 주차장에서 조금 오르면 호수가 나온다. 하늘거리는 억새 너머로 호수와 어우러진 무룡산이 장관이다. 오솔길을 따라 걷다 보면 박상진 의사의 동상을 만난다. 호수를 한 바퀴 도는 데 40분쯤 걸린다.

 

▲ 송정박상진호수공원의 박상진 의사 동상


송정박상진호수공원에서 차로 15분쯤 걸리는 정자항은 울산 북구의 대표 항구다. 정자항부터 북쪽으로 강동몽돌해변과 강동화암주상절리가 이어져 드라이브 코스로 유명하다. 정자항에 횟집 거리가 있고, 그중 울산수협이 운영하는 정자어촌계활어직판장이 인기다.

▲ 송정박상진호수공원의 산책로


수산물이 싱싱하고 ‘가성비’가 좋다. 정자항은 방파제 끝에 있는 등대가 명물이다. 원래 이름은 정자항남방파제등대인데 귀신고래등대라고 불린다. 귀신고래 형상을 한 흰색과 빨간색 등대가 마주 본다. 남쪽 방파제에 정자항아트스트리트가 조성돼 느긋하게 걷기 좋다.

 

▲ 정자항 전경


정자항에서 북쪽으로 이어진 해변을 따르면, 강동몽돌해변을 지나 강동화암주상절리(울산기념물)가 나온다. 자동차로 5분, 걸으면 40분쯤 걸린다. 약 2000만 년 전에 분출한 현무암 용암이 식으면서 수평이나 수직으로 형성됐으며, 동해안에서 가장 오래된 주상절리로 알려졌다.

▲ 정자항의 상징인 귀신고래등대


주상절리는 해변에 흩어져 있는데, 어떤 주상절리는 길쭉한 목재를 켜켜이 쌓은 듯하다. 돌의 횡단면이 꽃무늬라 ‘화암(花岩)’이란 이름이 붙었다. 주상절리가 자리한 동네 이름도 화암이다. 주상절리 옆에서 평화롭게 낚시하는 시민을 바라보며 울산 여행을 마무리한다.

 

▲ 강동화암주상절리

 

○ 당일여행 : 세대공감창의놀이터→송정박상진호수공원→정자항→강동화암주상절리

 

○ 1박 2일 여행 : 첫날_세대공감창의놀이터→송정박상진호수공원→정자항→강동몽돌해변 / 둘째날_강동화암주상절리→박상진의사생가→달천철장

  

○ 관련 웹 사이트

 - 울산관광 https://tour.ulsan.go.kr

 - 세대공감창의놀이터 www.bukgu.ulsan.kr/nori

  

○ 주변 볼거리 : 당사항해양낚시공원, 중산동고분군, 대안동쇠부리터, 현대자동차 울산공장, 울산안전체험관 등 / 관광공사_사진제공

울산 북구 중산동 82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