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호국마당, 전망대, 사계절정원 설치, 새로운 휴식과 추모의 장소로 탈바꿈

이소정 | 기사입력 2021/11/30 [03:15]

인천 강화군, 숙원사업 해누리공원 준공

호국마당, 전망대, 사계절정원 설치, 새로운 휴식과 추모의 장소로 탈바꿈

이소정 | 입력 : 2021/11/30 [03:15]

[이트레블뉴스=이소정 기자] 인천 강화군(군수 유천호)이 지난 29일 국가유공자 예우와 친환경 선진 장묘문화 도입을 위해 추진한 ‘해누리공원 조성사업’을 완료하고 준공식을 개최했다. 이날 준공식에는 유천호 군수, 신득상 군의회의장 및 의원, 유관 기관단체장과 보훈단체장 및 회원, 주민 등이 400여 명이 참석해 준공을 축하했다. 군은 코로나 예방을 위해 준공식은 참석자를 백신접종을 완료한 사람 등으로 제한하였으며 발열체크와 참석자 명부작성, 행사장 방역소독에 철저를 기한 가운데 개최됬다. 

 

▲ 해누리공원 준공_ 강화군


해누리공원은 무분별하게 분묘가 설치되어 미관을 해치고 있던 기존의 황청리 공설묘지를 재정비하여 경관을 개선시키고 국가유공자 분들의 오랜 숙원을 해결하기 위해 민선7기 역점사업으로 선정 시행했다. 공공시설물 중 역대 최대규모면적인 해누리공원은 6만6천여㎡ 부지에 국비 28억과 군비 101억 등 총사업비 129억원을 들여 국가유공자 묘역 2,000여기와 일반군민 묘역 2,300기 등 총 4,300여기를 친환경 자연장지로 조성했다.

또한 국가를 위해 희생하고 공헌한 국가유공자를 업적을 기리고 호국의 정신을 느낄 수 있도록 추모공간이 호국마당을 설치했다. 유휴부지에는 사계절 정원과 파고라 등 쉼터를 설치하고 서해바다를 한눈에 조망할 수 있는 전망대를 설치해 휴식과 힐링, 나들이 명소로 거듭나도록 만들었다.

 

▲ 해누리공원 준공_ 강화군


한편 군은 해누리공원 개장에 맞춰 국가유공자 묘역 사용료와 관리비를 전액 면제를 주요 골자로 하는 ‘강화군 해누리공원 관리 및 운영 조례’를 지난 17일 마련했다. 또한 장묘시설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는 일반군민들에게 전국 최고 수준의 풍광 좋은 곳에 해누리공원을 조성하여 수요를 충족 시키고, 아울러 정부의 자연장지 장려 시책에 부응하여 군민들의 선진 장묘문화 인식개선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 


유천호 군수는 이번 해누리공원 준공으로 국가를 위해 공헌하신 국가유공자가 타 지역 현충시설이 아닌 고향인 강화에 모실 수 있게 돼 군수로서 큰 보람을 느낀다며 국가유공자의 충의와 위훈의 정신을 기리고 선양의 공간으로 자리 매김될 수 있도록 해누리공원을 가꿔나가겠다고 말했다.

인천 강화군 내가면 황청리 산 170-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