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창군의 관광 랜드마크, 항노화힐링랜드 인기

우두산 산행인들과 Y자형 출렁다리를 관람하기 위해 많은 인파로 북새통을

이형찬 | 기사입력 2021/11/30 [04:02]

거창군의 관광 랜드마크, 항노화힐링랜드 인기

우두산 산행인들과 Y자형 출렁다리를 관람하기 위해 많은 인파로 북새통을

이형찬 | 입력 : 2021/11/30 [04:02]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경남 거창군은 11월 6일부터 거창 항노화힐링랜드를 찾은 누적 방문자 수가 3만 3천 여명을 넘어 우두산 산행인들과 Y자형 출렁다리를 관람하기 위해 많은 인파로 북새통을 이루고 있다. 개장당시 당초 하루 1천 명까지 사전예약제로 운영할 계획이었으나, 주말이면 3∼5천 명의 관광객이 몰리면서 현장 발권과 주말 무료 셔틀버스를 운영하여 관광객들에게 편의를 제공하고 있다. 

▲ 거창군의 관광 랜드마크 항노화힐링랜드 인기

 

지난해 10월 말부터 약 한 달 정도 출렁다리 임시개통 후 코로나19 여파로 휴장 했던 항노화힐링랜드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함께 문을 열면서 휴양관과 숲속의집 등 숙박시설도 함께 운영해 전국적인 체류형 산림휴양관광지로 급부상하고 있다. 특히, 전국 최초의 무주탑 현수교인 Y자형 출렁다리는 깎아지른 협곡을 세 방향으로 연결한 국내 유일의 산악 보도교로 수려한 자연 경치와 스릴감을 동시에 즐길 수 있다. 


또한, 치유의 숲은 전국에서 가장 긴 순환형의 1.3km의 무장애숲길이 휠체어를 타는 장애인들은 물론 노약자(유모차, 휠체어 등)부터 어린아이까지 누구나 산림욕을 체험할 수 있도록 조성되어 있고, 숲해설가와 산림치유지도사가 진행하는 산림 프로그램은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관광객들에게 힐링과 치유를 제공하고 있다.


구인모 거창군수는 거창항노화힐링랜드는 쾌적한 숙박과 다양한 체험을 즐길 수 있는 힐링 명소라면서 1인당 3,000원의 입장료를 받고 2,000원의 지역화폐를 환급하여 관광소비를 촉진해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고 전했다. 

경남 거창군 가조면 의상봉길 84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