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군, 미락단지가 장성의 ‘새로운 맛’을 알리는 명소로 자리매김

장어정식 메뉴 개발과 함께 주변 경관 개선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장어정식 특화거리를

박미경 | 기사입력 2021/12/02 [04:02]

장성군, 미락단지가 장성의 ‘새로운 맛’을 알리는 명소로 자리매김

장어정식 메뉴 개발과 함께 주변 경관 개선에도 많은 공을 들이고 장어정식 특화거리를

박미경 | 입력 : 2021/12/02 [04:02]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장성군의 대표적인 치유 여행지 장성호 수변길이 ‘장어 정식 요리’로 집중 조명을 받고 있다. 장성호는 인근 지역에 농업용수를 공급하는 인공저수지로 웅장한 규모를 지녀 ‘내륙의 바다’로 불린다. 장성군은 지난 2017년부터 호숫가에 데크길을 조성하고 두 개의 출렁다리를 설치했다. 군의 이러한 시도가 적중해 주말 평균 7000명의 발길이 꾸준히 이어지는 ‘관광 핫플레이스’로 거듭났다.

▲ 장성호 

 

관광수요를 확보한 장성군은 다음 단계로, 향토음식을 바탕으로 한 메뉴 개발에 집중했다. 2019년 남도음식거리 공모사업에 선정된 군은 장성호 하류 지역인 미락단지에 ‘장어정식 특화거리’ 조성을 추진, 최근 사업을 마무리했다. 이전부터 미락단지는 민물고기 요리로 유명한 곳이었다.

특히, 음식점들마다 민물고기 특유의 비린내를 없애는 비결을 지녀 고객층이 두터웠다. 장성군은 이러한 특장점에 주목하고, 건강에 좋은 ‘장어’를 접목시키기로 했다. 그렇게 음식점주들과 합심해 탄생시킨 메뉴가 바로 ‘장어 정식’이다. 잡내 없이 담백한 맛을 지녀 남녀노소 누구나 식도락의 즐거움을 만끽할 수 있다. 가격대는 1인 기준 1만 7000~8000원으로, 장어구이와 탕이 함께 나와 푸짐하다.

 

▲ 장성호 출렁다리 


장성군은 장어정식 메뉴 개발과 함께 주변 경관 개선에도 많은 공을 들였다. 장어정식 특화거리를 나타내는 벽화를 조성해 볼거리를 제공하는 한편, 장북회전교차로를 설치해 장성호 수변길과 미락단지 방문객들의 교통 흐름을 원활하게 했다.


최근에는 장성호와 미락단지를 잇는 장북교에 보행자 안전 확보를 위한 인도(人道) 공사를 시작했다. 인도는 폭 2m, 길이 121m로 바깥 매달기 공법을 적용해 시공하게 된다. 장성군의 지속적인 건의 끝에 추진된 사업으로, 사업비 2억원은 도로관리청인 전라남도 측에서 부담한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미락단지가 장성의 ‘새로운 맛’을 널리 알리는 명소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면서 주차장 조성 등 이용객 편의성을 높이기 위한 노력도 이어가겠다고 전했다. 

전남 장성군 장성읍 영천로 20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제주관광공사 코로나19 이후 변화된 여행 트렌드 반영한 계절별 '제주마을산책' 발표
1/3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