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주시, 도심 자투리땅·공한지에 ‘팟홀가든’ 조성

자투리땅, 공한지, 수목구에 튤립, 수선화, 알리움 등 구근류 심고, 수레국화와 양귀비 파종

강성현 | 기사입력 2021/12/07 [03:54]

전주시, 도심 자투리땅·공한지에 ‘팟홀가든’ 조성

자투리땅, 공한지, 수목구에 튤립, 수선화, 알리움 등 구근류 심고, 수레국화와 양귀비 파종

강성현 | 입력 : 2021/12/07 [03:54]

[이트레블뉴스=강성현 기자] 전주시가 도로변 자투리땅이나 소규모 공한지, 수목구 등에 꽃을 심어 아름다운 도심 환경을 만들어가기로 했다. 시는 이달 말까지 문화광장로 등 7개소에서 ‘팟홀가든 조성사업’을 추진한다. 팟홀가든은 아스팔트 가득한 도심에 작은 활기를 불어넣고자 보도블록 등 깨어진 틈이나 자투리 공간에 파종하거나 꽃을 식재하는 것을 뜻한다. 조성 대상지는 △문화광장로(노송광장~오거리광장) △우아동2가 868-6 △송천동1가 113-36 △중화산동2가 644-1 △평화동2가 458-106 △월드컵경기장 일원 △기지제 수변공원 산책로 등이다.

 

▲ 2020년 기지제 수변공원 _ 전주시

 

시는 내년 봄에 아름다운 꽃이 필 수 있도록 자투리땅에 수선화, 알리움 등 구근류를 심고 월드컵경기장 일원과 기지제 수변공원 산책로 등에는 수레국화와 꽃양귀비를 파종할 예정이다. 시는 팟홀가든 조성을 통해 거리를 오가는 시민들에게 색다른 볼거리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가로수 하단에 쓰레기 투기를 방지해 도심 환경을 쾌적하게 유지해 나갈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 2020년 한옥마을

 

최병집 전주시 정원도시자원순환본부장은 도심 곳곳에 팟홀가든을 조성해 코로나19로 침체돼있는 거리에 활력을 불어넣고, 바쁜 일상을 보내는 시민들에게 잠깐이라도 걸음을 멈추고 꽃을 보며 여유를 가질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전북 전주시 덕진구 우아동2가 868-6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관련기사목록
더보기
국내여행
여름끝 가볼만한 곳, 강원도 백운산 자락 맑은 계곡 품은 원주 미담(味談) 펜션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