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산업개발 분식회계 의혹 시민단체 고발 이어 의혹 해소 촉구

사법적폐청산연대 “대우산업개발 분식회계 의혹 투명하게 밝혀져야”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2/02 [04:33]

대우산업개발 분식회계 의혹 시민단체 고발 이어 의혹 해소 촉구

사법적폐청산연대 “대우산업개발 분식회계 의혹 투명하게 밝혀져야”

이성훈 | 입력 : 2022/02/02 [04:33]

▲ 서민민생대책위원회 고발 접수증

[취재 인터넷언론인연대 취재본부 = 편집 이트레블뉴스 이성훈 기자] 대우산업개발이 수년간 수백억원의 분식회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한 시민단체가 고발을 한데 이어 또 다른 시민단체가 분식회계 의혹이 투명하게 밝혀져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기 때문이다.

 

시민단체인 사법적폐청산연대(대표 정윤택)는 논평을 통해 <주간한국>의 지난 28일자 기사를 들면서 “대우산업개발의이 ‘광양중마’ 사업장의 미수채권 367억 원에 대해 2019년에 와서야 대손충당금 150억원을 쌓았다”면서 “217억원은 이 사업장에서 추가로 회수할 수 있다고 판단했다는 의미”라고 지적했다.  

 

이어 ‘분양이 끝난 사업장을 한참 뒤에 대손처리하는 것은 명백한 위반사항’이라는 보도내용을 들면서 “대우산업개발 입장에서 추가 회수가 가능할 것처럼 공시한 것은 명백한 회계 조작이고, 대손 충당금을 쌓았다 하더라도 그 시기가 2019년이므로 시기적으로도 문제가 있음을 지적한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해당매체의 보도내용을 들면서 “위성도시건설은 2019년 기준 자본금이 3억5000만원인데 미처리결손금을 무려 305억원까지 누적해 자본잠식상태에 빠져있었고 2015년 감사보고서에서는 회계법인이 ‘위성도시건설의 존속 가능성이 불투명하고 공시된 내용이 분명하지 않다’며 ‘한정의견’을 냈다”고 보도한 내용을 전했다.

 

대우산업개발이 거래한 또 다른 업체의 부실 정황에 대해서도 지적했다.

 

즉 <주간한국>이 전한 더서산’을 분양한 풍화자산개발(현 디큐브개발)의 결손금이 112억원까지 쌓여 자본금(3억원) 규모를 훌쩍 넘어섰다는 내용을 전한 후 “대우산업개발은 위 회수 불능 금액인 127억 여원 역시, 최종 손실로 대손처리 했어야 마땅하나, 대손이 확정된 이후에도 재무제표 상에 반영하지 않아 광양중마 현장과 동일한 수법으로 분식회계가 이루어졌음을 볼 수 있었다”는 내용을 말했다.

 

▲ 지난 1월18일자 주간한국 뉴스 기사 갈무리 이미지

 

이어 이 매체가 전한 “디큐브개발 지분 32%를 보유한… 한 대표의 특수관계인으로 언급한 중국인 A씨에 대해 대우산업개발 한재준 대표의 중국인 아내로 확인되었고, 나머지 주주들 역시 회사 임직원의 가족 및 지인들인 것으로 확인되어, 광양중마 현장과 같은 조직적 분식회계가 이루어졌을 것이라는 예측이 가능하게 한다”는 내용을 소개했다.

 

계속해서 이 매체가 지적한 풍화자산개발의 110억여원의 결손금에 주목하여 경영진의 배임, 횡령의 연관성과 관련해 “시행사의 경우 공사초기에는 매출 발생이 없어 결손이 발생하기도 하지만, 공사가 완공된 총매출 650여억 원의 비교적 소규모 현장에서 그것도 대우산업개발이 자체시공한 현장에서 110여억원의 결손이 발생되기 쉽지 않다는 전문가들은 입을 모은다”고 강조했다.

 

사법적폐청산연대는 또 “해당 기업의 주주가 대우산업개발 대표의 부인과 회사 임직원의 가족 및 지인이라는 점은 이러한 의혹이 개연성 없는 단순 의혹은 아니라는 생각이 들게한다”고 직격했다.

 

이어 “분식 회계 의혹중 상당 부분이 사실로 확인되었고, 분식회계가 중대한 범죄 행위에 해당하는 만큼 금감원의 체계적인 조사와 수사기관의 적극적인 수사가 필요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사법적폐청산연대는 이 같이 강조한 후 “특히 이러한 상황에서 한재준 대표는 지난 연말 산업포장을 수여받고, 그 내용을 언론에 대대적으로 홍보한 것은 경영자로서 도덕적 해이로 까지 비춰지고 있어 더욱 강력한 조처가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남에서 강화까지 국내 최장 거리, 1,800km 서해랑길 개통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