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동감 넘치는 바다 탐험하는 울진 국립해양과학관

바닷속전망대, 바다마중길393, 파도소리놀이터 등을 갖춰

이성훈 | 기사입력 2022/05/02 [07:50]

생동감 넘치는 바다 탐험하는 울진 국립해양과학관

바닷속전망대, 바다마중길393, 파도소리놀이터 등을 갖춰

이성훈 | 입력 : 2022/05/02 [07:50]

[이트레블뉴스=이성훈 기자] 유익한 내용이라도 재미가 없으면 끌리지 않는다. 경북 울진에 바다를 입체적으로 배우고 신나게 체험하는 국립해양과학관이 있다. 이곳에서는 다양한 시설을 만지고 조작하며 바다 생태계를 이해한다. 바닷속전망대, 바다마중길393, 파도소리놀이터 등을 갖춰 가족 여행객에게 사랑받는다.

 

▲ 국립해양과학관에서는 색다르게 바다를 체험할 수 있다    

 

2020년 7월에 문을 연 국립해양과학관은 해양과학 전문 전시·교육·체험 기관이다. 본관은 면적 1만 2345㎡에 지상 3층 규모다. ‘원 오션 원 플래닛(One Ocean, One Planet)’이라는 주제로 꾸몄으며, 1~10존 상설전시실과 VR어드벤처, 3면영상관이 있다.

 

▲ 국립해양과학관의 슬로건이 눈에 띈다

 

건물은 하늘에서 내려다볼 때 바다에 비친 독도를 형상화했다. 과학관이 자리한 울진군 죽변면이 독도와 가장 가까운 육지라는 점에서 더 의미 있다. 관람은 광장에서 시작한다. 우락부락하게 생긴 바이퍼피시, 철 조각 수천 개로 표현한 레이스산호, 문어를 닮은 뱀파이어오징어 등 심해 생물을 모티프로 한 예술 작품이 전시된다.

 

▲ 산호를 수천개의 철조각으로 표현한 레이스 산호

 

과학관 건물에 들어서면 여러 나라 언어로 쓰인 환영 인사가 방문객을 반긴다. 본격적인 관람은 3층에서 출발한다. 미디어 아트를 보여주는 ‘오션플랫폼’과 푸른 바다로 빠지는 듯한 ‘오션홀’을 지나, ‘하나로 흐르는 바다’ ‘다양한 생명체의 바다’ 등 다채로운 바다 이야기를 담은 전시실이 이어진다.

 

▲ 러버덕의 해류여행

 

국립해양과학관 전시실은 지식을 전달하는 데 그치지 않고 놀이와 결합했다. 예를 들어 ‘하나로 흐르는 바다’ 전시실에서는 바다가 해류로 인해 순환한다는 사실을 ‘러버덕의 해류 여행’ 이야기로 풀어낸다. 키오스크에서 캐릭터를 선택하면 해당 캐릭터가 해류를 따라 바다를 돌아다닌다. 어린이들은 이것을 보고 자연스럽게 해류를 이해한다.

 

▲ 태블릿으로 공중에 매달린 트리에스테호를 비추면 AR(증강현실) 영상이 등장하는 등 기술을 활용해 색다른 체험을 제공한다

 

바다를 개척하기 위한 인간의 노력이 담긴 ‘미지의 바다 도전하는 인류’ 전시실에서는 심해 탐사 로봇을 비롯한 갖가지 해양 탐사 도구를 만난다. 태블릿으로 공중에 매달린 트리에스테호를 비추면 증강현실(AR) 영상이 등장해 색다른 체험을 제공한다.

 

▲ 해양쓰레기의 심각성을 스스로 느낄 수 있도록, 쓰레기 모형을 가운데 올리면 그에 대한 내용이 나오도록 설계됐다

 

‘인류 일상 보고의 바다’ 전시실에서는 쓰레기 모형을 가운데 올리면 관련 내용이 나와, 해양 쓰레기에 따른 환경오염이 얼마나 심각한지 느낄 수 있다. 여기서 끝이 아니다. ‘실시간 관측되는 바다’ 전시실에서는 조그 다이얼로 무역풍의 세기를 조절해 엘니뇨와 라니냐를 만들어본다.

 

▲ 그림을 색칠한 후 스캐너에 놓으면, 대형 스크린에 어린이가 그린 해양생물이 움직이는 _해양생물 톡톡 코너

 

‘역동하는 지구 변화하는 바다’ 전시실에서는 조이스틱을 움직여 해저 지각변동의 원리를 쉽게 이해한다. 체험 기구마다 작동하는 방법이 달라 처음에는 어려울 수 있지만, 전시실마다 상주하는 해설사가 친절히 설명해준다.

 

▲ 직접 그린 그림이 화면에 나오자 신기해하는 어린이들

 

상설전시실을 다 보고 2층으로 내려가면 ‘해양생물 톡톡’ 코너가 기다린다. 해양생물 그림을 색칠해 스캐너에 올리면 바다 세계로 꾸며진 대형 스크린에서 어린이가 그린 해양생물이 움직인다. 어린이들이 해양생물과 가까워지는 기회다. 이외에 해양과학 영상을 생동감 있게 보여주는 3면영상관과 독도에서 남극까지 탐험하는 VR어드벤처도 있다. VR어드벤처는 코로나19로 운영을 중단했으나, 5월 중순 재개할 예정이다.

 

▲ 어린이들에게 인기인 바다소리놀이터. 바다 앞에 있어 파도 소리를 들으며 즐긴다.

 

1층에서 밖으로 나가면 파도소리놀이터가 있다. 고래와 잠수정, 해초 모양 놀이 기구에서 어린이들이 활기차게 뛰어논다. 놀이터 앞이 바다라 시원하다. 놀이터 옆에는 6월 오픈을 목표로 해양 환경 관련 바다미로를 만들고 있어, 체험 거리가 늘어날 예정이다.

 

▲ 393m나 이어진 바다마중길393. 바다 위를 걷는 기분이 든다

 

과학관의 화룡점정은 바다마중길393과 바닷속전망대다. 393m에 이르는 바다마중길393은 바다 위를 걷는 듯해 산책 코스로 안성맞춤이다. 바닷속전망대는 바다에 들어가지 않고도 수심 7m 해양 세계를 생생하게 관찰할 수 있다. 국립해양과학관 관람 시간은 오전 10시~오후 5시(월요일, 1월 1일, 명절 당일 휴관), 별도 공지 때까지 관람료는 없다.

 

▲ 소박한 어촌 정취를 느낄 수 있는 죽변항

 

과학관을 둘러본 뒤에는 죽변항에서 대게를 비롯해 오징어, 감성돔 등 싱싱한 해산물을 맛본다. 소박한 옛 모습을 그대로 간직한 항구 마을을 여유롭게 산책해도 좋다.

 

▲ 죽변항 부근의 해안산책로, 용의꿈 입구

 

죽변항 근처에는 하얀 등대와 드라마 폭풍 속으로 세트장 같은 명소가 있다. 대나무로 둘러싸인 ‘용의꿈길’을 따라 걷다 보면 감탄사가 계속 나온다.

 

▲ 울진의 랜드마크로 떠오르고 있는 죽변해안스카이레일. 동해의 푸른바다를 마음껏 누릴 수 있다

 

바다 위를 달리는 죽변해안스카이레일은 요즘 울진에서 떠오르는 관광 시설이다. 4인승 궤도차가 해안선을 따라 천천히 움직여, 바닷가를 걷지 않고도 파도가 바위에 부딪치는 모습까지 생생하게 볼 수 있다. 죽변승하차장에서 후정승하차장을 오가는 코스와 봉수항정차장까지 오가는 코스가 있으나, 현재 봉수항정차장에 갔다 오는 코스만 운행한다. 이 코스는 2.8km로 1시간 정도 걸린다.

 

▲ 동해안에 서식하는 바다생물을 한자리에서 볼 수 있는 울진아쿠아리움 

 

마지막으로 들를 곳은 울진엑스포공원 내에 있는 울진아쿠아리움이다. 중심에 자리한 왕돌초 수조가 인상적이다. 울진의 대게 서식지 왕돌초를 재현했다.

 

▲ 대게 서식지인 왕돌초를 형상화한 수조

 

울진아쿠아리움의 특징은 동해안에 서식하는 각종 상어와 희귀 물고기, 잔점박이물범, 수달 등 다양한 해양생물을 만날 수 있다는 점이다. 곳곳에 포토 존도 설치돼 아이들이 즐거워한다.

 

▲ 울진아쿠아리움의 포토존

 

○ 당일 여행 : 국립해양과학관→죽변항→죽변해안스카이레일

 

○ 1박 2일 여행 : 첫째_국립해양과학관→죽변항→죽변해안스카이레일 / 둘째날_울진아쿠아리움→왕피천케이블카→망양정

 

○ 관련 웹 사이트

 - 국립해양과학관 www.kosm.or.kr

 - 울진군 문화관광 www.uljin.go.kr/tour

 - 죽변해안스카이레일 http://uj.skyrail.co.kr

 - 울진아쿠아리움 www.uljinaquarium.co.kr

 

○ 문의

 - 국립해양과학관 054-780-5000

 - 울진군청 문화관광과 054-782-1501

 - 죽변해안스카이레일 054-783-8881

 - 울진아쿠아리움 054-789-5530

 

○ 주변 볼거리 : 월송정, 덕구온천, 등기산스카이워크, 울진 성류굴 / 관광공사_사진제공

경북 울진군 죽변면 해양과학길 8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댕댕이와 사람이 함께 행복한, 춘천 강아지숲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