옥천 구읍, 연꽃의 향기에 물들다

2만여 ㎡에 조성된 연꽃단지에는 지난 6월 중순부터 10여 종의 연꽃과

양상국 | 기사입력 2022/07/03 [04:28]

옥천 구읍, 연꽃의 향기에 물들다

2만여 ㎡에 조성된 연꽃단지에는 지난 6월 중순부터 10여 종의 연꽃과

양상국 | 입력 : 2022/07/03 [04:28]

[이트레블뉴스=양상국 기자] 충북 옥천군 옥천읍 교동리 육영수 생가 앞에 활짝 핀 연꽃으로 관광객들에게 큰 인기를 끌고 있다. 육영수 생가와 전통문화체험관 사이 2만여 ㎡에 조성된 연꽃단지에는 지난 6월 중순부터 10여 종의 연꽃과 수련 5,200여 본이 만개하여 관광객들이 북적이고 있다.

 

▲ 연꽃단지에 조성된 포토존에서 연꽃을 보고 있는 방문객들 _ 옥천군

 

이에 대비하여 옥천군은 6월 초에 연꽃단지를 찾는 관광객들을 위해 초가집과 물레방아가 있는 포토존도 설치해놓아 사진 촬영의 재미까지 더해주고 있다. 또한 연꽃단지에는 우렁이, 올챙이, 미꾸라지 등 습지에 사는 다양한 수생생물이 많아 왜가리, 청둥오리 등 철새가 자주 찾고 있어 사진작가들 사이에서 여름철 출사 장소로 이름난 명소이기도 하다.

 

이와 함께 주변의 옥천향교, 육영수 생가, 정지용 생가, 옥주사마소 등을 둘러보고 구읍의 옛 골목길을 걷다 보면 어느새 더위는 사라지고 옛 고을의 풍광에 취해 마음이 포근해지는 것을 느낄 수 있다.

 

조도연 문화관광과장은 연꽃이 오는 7월에 대부분 만개해 휴가철 옥천을 방문하면 활짝 핀 연꽃을 볼 수 있다며 구읍 연꽃단지가 무더위에 지친 군민들과 옥천을 찾는 관광객들에게 힐링의 장소가 되었으면 좋겠다고 전했다.

충북 옥천군 옥천읍 향수길 119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전라남도, 휴양림치유의숲명품숲길과 산림휴양시설 인기다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