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대구과학관, 세계우주주간 기념 행사 “하늘연달 우주를 만나다” 개최

인류 최초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의 발사와 우주의 평화적 목적을 위한 최초의

박미경 | 기사입력 2022/10/03 [16:06]

국립대구과학관, 세계우주주간 기념 행사 “하늘연달 우주를 만나다” 개최

인류 최초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의 발사와 우주의 평화적 목적을 위한 최초의

박미경 | 입력 : 2022/10/03 [16:06]

[이트레블뉴스=박미경 기자] 국립대구과학관은 UN이 지정한 세계우주주간(World Space Week)을 기념하고 과학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하늘연달 우주를 만나다” 행사를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개최한다.

 

세계우주주간이란 인류 최초 인공위성인 스푸트니크 1호의 발사(1957.10.4)와 우주의 평화적 목적을 위한 최초의 우주조약(1967.10.10)을 기념하기 위하여 UN이 1999년 제정한 기념 주간(매년 10월 4일~10월 10일)이다. 세계우주주간의 주요 목표는 우주가 인간에게 주는 이점을 알리고 우주 개발을 위한 공공의 관심과 원조를 이끌어 내며 전 세계 우주 관련 기관의 활동을 독려하는 것으로, UN은 매년 의미있는 주제를 정하여 이를 바탕으로 전 세계에서 기념행사를 개최하고 있다.

 

▲ 하늘연달 우주를 만나다 _ 대구광역시

 

국립대구과학관은 세계우주주간을 기념하고 과학문화를 활성화하기 위해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하늘연달 우주를 만나다”라는 제목으로 행사를 개최한다. 하늘연달이란 개천절이 포함된 10월을 의미하는 순우리말로, 10월을 의미할 뿐만 아니라 하늘을 열고 우주로 나가 인류로 하여금 우주를 만나게 해주었던 스푸트니크 1호 발사를 기념하는 행사명이다.

 

행사에서는 ‘우주골든벨’을 포함한 각종 대회가 이루어져, 우수 참가자에게는 망원경 등의 상품이 주어진다. 또한, 경품추첨을 통해 당첨자에게도 망원경 등의 경품을 증정하여, 참가자들이 직접 망원경을 이용해 천체관측을 하여 과학에 대한 호기심을 이끌어 낼 것으로 기대된다.

 

특히, 10월 8일 16시 국립대구과학관 사이언트리홀에서는 NASA의 달과 화성, 소행성 탐사 미션을 주제로 NASA 태양계 홍보대사인 ‘폴 윤 교수’(엘카미노 대학)의 특강이 열려 우주개발 선도국가인 미국과 NASA의 우주 탐사 현황과 미래의 미션들에 대해 소개하는 자리를 갖는다. 또한, 9일 우주를 주제로 한 음악공연&마술쇼와 10일 김준호 박사(국립대구과학관)의 천문학 강연도 진행될 예정이다.

 

한편, 국립대구과학관 과학광장에서는 10월 8일부터 10일까지 10시부터 17시까지 체험부스가 운영되어 에어로켓 만들기, 태양광 자동차 만들기 등 참가자들이 우주와 관련된 만들기 위주의 활동을 체험할 수 있다. 또한, 8일 저녁과 9일, 10일 오후에는 공개관측이 진행되어 망원경을 이용해 태양, 달, 목성, 토성 등의 천체를 관측할 수 있다. 이번 행사를 통해 관람객들이 멀게만 느껴졌던 우주와 한발 더 다가가고, 어린이와 청소년들에게 우주에 대한 꿈을 심어줄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행사는 별도의 예약 없이 현장에서 참가할 수 있다.

대구 달성군 유가읍 테크노대로6길 20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금강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끽하며 걸을 수 있는 양산팔경 금강둘레길
1/3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