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동에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공방 생겼다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보유자 김기찬씨와 인연으로 적량면 서리에 신축

이형찬 | 기사입력 2022/11/26 [10:14]

하동에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공방 생겼다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보유자 김기찬씨와 인연으로 적량면 서리에 신축

이형찬 | 입력 : 2022/11/26 [10:14]

[이트레블뉴스=이형찬 기자] 차(茶)와 대나무의 고장 하동에 국가무형문화재 낙죽(烙竹)을 전승하고 인재를 양성할 낙죽장 공방이 건립됐다. 낙죽은 대(竹)의 표면을 인두로 지져 무늬를 그리는 장식기법이다. 하동군은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보유자인 김기찬 씨와 인연이 돼 국비·군비 등 15억 5000만원의 사업비를 지난해 3월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삼씨방 신축공사에 들어가 이달 완공했다.

 

▲ 낙죽장 공방 건립 _ 하동군


지리산 기슭의 적량면 서리 구재봉 자연휴양림 인근에 들어선 공방은 연건평 464.9㎡의 철근콘크리트 슬라브구조물 2동으로, 공방·수장고·사무실·회의실 등의 시설을 갖췄다. 이곳에서는 앞으로 김기찬 낙죽장이 다양한 활동을 통해 낙죽을 전승하고, 작품활동을 통해 전통문화을 창조적으로 계승하며, 낙죽 인재도 육성한다.

 

2000년 국가무형문화재 낙죽장 전통기술종목 보유자로 지정된 김기찬 장인은 1994년부터 태국 왕비 탄신기념 아·태지역 대나무공예작품 초청전, 미국 15개 도시 순회전, 독일 하노버박람회 참가 등 각국의 작품전시와 함께 다양한 시연회를 통해 낙죽의 멋을 세계에 알리는데 힘써왔다. 또한 전통기술의 체계적인 전승을 위한 인재 육성과 전통문화의 보전·계승 활동에 열정을 불태우고 있으며, 전수자·전수 장학생 등 후학양성에 매진하고 있다.

 

▲ 낙죽장 공방 건립

 

김기찬 장인은 많은 노력을 들여 공방을 마련해준 하동군에 감사드리며, 이번 공방 신축을 계기로 차와 대나무의 고장 하동군에서 제3의 인생기에 전통문화 전승 및 계승발전, 그리고 창의적인 작품 활동에 매진을 하겠다고 말했다. 군은 이번 낙죽장 공방 신축을 기념해 25일부터 내달 4일까지 ‘기찬삼씨전(글씨·솜씨·맘씨)’을 주제로 전시회를 마련한다.

 

이날 전시회에는 정영철 부군수, 이하옥 군의회 의장 및 강희순 부의장을 비롯한 관내 주요 기관·단체장과 김인규 국립고궁박물관장, 김명섭 위례역사문화연구 교수 등 멀리서도 전시회를 축하해주기 위해 참석했다.  개회식은 적량면 풍물단의 식전공연과 서예 퍼포먼스, 시낭송, 판소리, 가야금, 클래식 등 다양한 축하 공연과 함께해 의미를 더했다.

 

▲ 낙죽장 공방 건립

 

이번에 전시되는 낙죽장 작품은 대나무에다 인두로 그림·문양·글씨 등을 새긴 예술작품으로서 얼레빗, 부채, 가구 등에 응용되며, 특히 하동의 특산품인 하동 녹차 차통, 차칙, 다관, 수구 등이 전시돼 눈길을 끈다.

 

정영철 부군수는 차와 대나무의 고장 하동에 낙죽장 공방이 들어서 낙죽장의 전통문화 전승과 인재 양성은 물론 군민과 하동을 찾는 관광객에게 우리 문화를 향유하고 삶을 풍요롭게 하는 품격있는 문화예술 공간으로 거듭날 것이라고 전했다.

경남 하동군 적량면 중서길 60-81
닉네임 패스워드 도배방지 숫자 입력
내용
기사 내용과 관련이 없는 글, 욕설을 사용하는 등 타인의 명예를 훼손하는 글은 관리자에 의해 예고 없이 임의 삭제될 수 있으므로 주의하시기 바랍니다.
 
국내여행
해양수산부, 2월의 등대 선정 ②
1/3
광고
광고
광고